'이것' 많이 먹으면, 비만 위험 줄어든다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서울대 의대 신우경 연구교수팀, 성인 1356명 분석 결과

▲ 식품을 통한 비타민C 섭취량이 많으면 비만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식품을 통한 비타민C 섭취가 많을수록 비만 위험이 감소한다는 연구 결과가 국내에서 나왔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서울대 의대 신우경 연구교수(예방의학)팀이 2016∼2017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1356명을 대상으로 비타민C 섭취와 비만 유병률의 상관성을 분석했다.

신 연구교수팀은 각자의 비타민C 섭취량을 기준으로 세 그룹(1그룹 섭취량 최저, 3그룹 섭취량 최고)으로 분류했다. 1그룹의 하루 평균 비타민C 섭취량은 32.7㎎으로, 비타민C의 하루 섭취 권장량(100㎎)에 훨씬 미달했다. 2그룹은 84.0㎎, 3그룹은 242.3㎎이었다.

‘비만의 척도’인 체질량 지수(BMI)가 25 이상이면 비만, 허리둘레 남성 90㎝ 이상, 여성 85㎝ 이상이면 복부 비만으로 판정했다. 

분석 결과, 채소·과일 등 식품 섭취를 통해 비타민C를 가장 많이 섭취한 3그룹의 비만 유병률은 1그룹보다 37% 낮았다. 3그룹은 복부 비만율도 1그룹보다 32%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아침 식사 때 식품을 통해 비타민C를 많이 섭취해도 비만 위험이 30%가량 낮아졌다.

신 연구교수팀은 논문에서 "아침 식사 빈도가 식품을 통한 비타민C 섭취량과 비만 유병률의 연관성에 영향을 미쳤다"며 "비타민C 섭취에서 아침 식사가 차지하는 비중은 무시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비만 예방을 위해선 아침을 거르지 말고, 조식 메뉴에 과일·채소 등 비타민C가 풍부한 식품을 포함해야 한다는 것이다.

외식을 자주 하더라도 샐러드 등 식품을 통해 비타민C를 가장 많이 섭취한 그룹의 비만 유병률이 가장 적게 섭취한 그룹보다 45% 낮았다.

하지만 비타민C 보충제 등 영양 보충제 복용이 비만 위험을 특별히 낮춰주진 않았다.

신 연구교수팀은 논문에서 "식품 섭취를 통한 비타민C 섭취량과 비만 유병률이 연관성이 있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며 "비타민C가 렙틴(포만감을 느끼게 하는 호르몬) 농도를 낮추기 때문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연구 결과는 '한국식생활문화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