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C, 치아 손상 유발… 안전하게 먹으려면?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비타민C 제품은 치아를 손상시킬 수 있어 먹을 때 주의해야 한다/사진=헬스조선 DB


일교차가 커지는 환절기다. 환절기에는 면역력이 떨어지기 쉬워 영양제를 복용하는 사람이 많은데, 특히 항산화 영양소로 널리 알려진 비타민C를 챙겨 먹는 경우가 흔하다. 그런데 시중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비타민C 제품은 당분과 산(酸) 성분이 많아, 치아에 닿을 경우 치아를 부식시키거나 충치를 유발할 위험이 있다. 치아 건강을 해치지 않는 선에서 안전하게 비타민C를 복용하는 법을 알아봤다.

◇어린이, 씹어먹는 비타민C 충치 유발 위험
가공하기 전의 비타민C 원료는 시다 못해 쓴맛이 날 정도여서 바로 섭취하기 어렵다. 때문에 설탕이나 과일 향 등의 첨가물을 넣어 영양제로 만드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씹어먹는 형태의 어린이용 비타민C는 아이들의 취향에 맞춰 당분 함량을 많이 높인다. 당분 함량이 높은 비타민C는 치아에 달라붙으면 잘 떨어지지 않고, 충치를 유발한다. 유디치과 강남역점 진세식 대표원장은 “유치(乳齒)의 경우 충치 진행 속도가 상당히 빠르기 때문에, 당분이 많이 든 어린이 비타민을 필요 이상 자주 먹지 않도록 자제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물에 녹여 먹는 비타민C, 치아 부식시킬 수도
비타민C를 음료 형태로 섭취할 수 있는 제품도 있다. 알약을 삼키지 못하는 사람도 편하게 먹을 수 있고, 맛도 비교적 좋아 습관적으로 찾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음료 형태의 비타민C는 상대적으로 입 안에 머금고 있는 시간이 길고 넓은 치아 면적에 닿는다. 진세식 대표원장은 "입속 산도가 PH 5.5 이하가 되면 치아를 보호하는 에나멜(법랑질)층이 손상되기 시작한다"며 "비타민C의 평균산도는 PH 2.5~3 정도로 강한 산성을 띄기 때문에 치아가 약한 사람이 습관적으로 비타민C 음료를 마시면 치아의 에나멜층이 산과 반응해 녹을 수 있다"고 말했다. 빨대를 사용해 비타민C 음료가 치아에 닿지 않게 마시는 것이 좋다.

◇알약 형태 비타민C, 치아에 닿지 않게 먹어야
치아의 에나멜층이 약하거나 구강 내 염증이 있는 사람은 알약 형태의 비타민C를 삼키는 방식으로 먹는 것이 도움이 된다. 알약을 먹는 것이 힘들다면 음료 형태의 비타민C를 선택하되 빨대를 사용해 비타민C가 치아에 닿지 않도록 주의하고 구강 내에 머무는 시간을 최소화시킨다. 씹어 먹는 비타민C는 먹고 난 뒤에는 물로 입 안을 헹궈야 한다. 그리고 20~30분 후 양치질한다. 비타민C를 먹고 곧바로 양치질하면 치아 겉면을 구성하고 있는 법랑질이 산에 의해 녹아내릴 수 있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