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일반

살 찔수록 '위암' 예후 좋아지는 건… 남성일까? 여성일까?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클립아트코리아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김나영 교수 연구팀이 비만 정도에 따른 위암 생존율의 변화와 병태생리학적 양상이 남녀에서 각각 다르게 나타난다고 밝혔다.

질병으로 규정된 비만이 오히려 사망 위험을 낮추고 기대수명을 늘려준다는 이른바 ‘비만 패러독스’는 의학계의 대표적인 역설로 꼽힌다. 이 용어가 서양에서 등장하기 시작한 1990년대 이후부터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특히 암 분야에서 '체중이 높을수록 생존에 긍정적'이라는 결과가 지속적으로 밝혀지며 관심을 모았으며, 정확한 기전이 밝혀지지 않아 가설에 그친다는 주장도 있다.

최근 위암 분야에서 비만 패러독스를 원점에서 다시 고민해봐야 할 신선한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성차의학의 대표적 연구자로 꼽히는 김나영 교수의 연구팀은 2003년부터 2020년까지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위암으로 진단된 1만4688명의 생존율, 연령, 성별, 체질량지수(BMI) 등의 인자 간 연관성을 분석하는 연구를 수행했다. 그 결과, 남녀 모두 저체중 환자군의 생존율이 가장 낮은 것은 동일했지만, 남성은 ‘극도 비만’ 그룹으로 갈수록 예후가 점점 더 좋아진 반면 여성은 이러한 경향이 뚜렷하게 나타나지 않는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

남성의 경우 분문부(위와 식도의 경계부위) 위암의 발병률이 저체중에서 비만으로 갈수록 점점 감소하다가, 극도 비만(BMI 30 이상) 그룹에서 반등하는 U자형 양상을 보였다. 반면 여성에서는 이러한 연관성은 관찰되지 않았으며, 남성과는 다르게 체질량지수가 증가할수록 미만형 위암(작은 암세포가 위벽을 파고들어 넓게 자라는 위암)의 비율이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특징이 있었다. 미만형 위암은 진행이 빠르고 치료가 어려워 가장 위험한 위암 형태로 분류된다.

이번 연구는 체중이 증가할수록 생존율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비만 패러독스’가 남녀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다는 사실을 입증함과 동시에, 비만도가 암 생존율에 영향을 주는 매커니즘 자체도 남녀 간 차이가 있음을 시사한다.

김나영 교수는 “전체 환자를 대상으로 한 분석에서는 물론, 수술 여부, 암 병기에 따라 세부적으로 나누어 분석했을 때도 남성에서 체질량지수가 높을수록 생존율이 비례해서 증가하는 반면 여성은 이러한 경향이 뚜렷하지 않았다”며 “이러한 성별에 따른 위암 예후 및 양상의 차이를 보다 깊이 연구한다면 ‘비만 패러독스’의 정확한 원리를 밝히고 위암 치료법을 발전시키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Gut and Liver’에 게재됐다.​

​✔ 외롭고 힘드시죠?
암 환자 지친 마음 달래는 힐링 편지부터, 극복한 이들의 수기까지!
포털에서 '아미랑'을 검색하시면, 암 뉴스레터 무료로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