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과

나 정말 배고픈 걸까? '자아 성찰'이 필요합니다

이해림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스트레스를 받을 때마다 배고프거나 ‘특정 음식’이 먹고 싶어진다면, 스트레스 탓에 ‘가짜 배고픔’을 느끼는 것일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허기지거나 입맛이 돌면, 대부분의 사람은 자연스레 음식을 집어든다. 배가 고플 때가 돼서 고픈 거란 생각 탓이다. 그러나 실제로 배고플 상황이 아니어도 심리적 요인으로 허기를 느낄 수 있다. 바로 ‘가짜 배고픔’이다.

식욕을 돋우는 호르몬이 분비돼 발생하는 배고픔은 ‘생리적 배고픔’이다. 식사량이 부족하면 식욕을 억제하는 호르몬인 ‘GLP-1’와 ‘렙틴’ 수치가 감소하며 식욕이 증가한다. 그러면 뇌의 시상하부에서 배고픔과 식욕을 느끼게 된다.

시간이 지날수록 배고픔이 심해지거나, 배에서 꼬르륵 소리가 나는 경우 생리적 배고픔일 심산이 크다. 배가 너무 고파 어떤 음식을 먹어도 상관없을 지경인 경우에도 마찬가지다.

반면, 심리적 배고픔은 우울한 감정이나 스트레스가 원인이 돼 발생한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면 세로토닌 호르몬 수치가 떨어지는데, 이때 우리 몸이 세로토닌 분비량을 일부러 늘리는 과정에서 뇌로 배고프단 신호가 가기 때문이다.

식사를 마친 지 3시간이 지나지 않았는데도 배가 고프거나, 스트레스 상황을 맞닥뜨릴 때마다 허기를 느낀다면 심리적 배고픔일 가능성이 크다. ‘떡볶이’ ‘초콜릿’ 등 특정 음식이 먹고 싶거나, 음식을 먹어도 계속 허기가 느껴지는 경우도 마찬가지다.

가짜 배고픔이 느껴질 때마다 군것질하면 잉여 에너지원이 축적된다. 실제론 몸에 음식이 필요하지 않는데도 굳이 먹은 셈이기 때문이다. 이런 행위가 반복되면 비만이 되기 쉽다. 당뇨병·이상지질혈증·고혈압 등 각종 만성질환이 생길 위험도 커진다.

방금 느낀 배고픔이 ‘가짜’인 것 같을 땐, 일단 음식 먹기를 15분만 참아보는 게 좋다. 평소 좋아하는 특정 음식이 생각난다면, TV를 보거나 음악을 듣는 등 다른 곳으로 관심을 돌리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음식을 섭취한 지 몇 시간이 지났는지 되짚어보거나, 음식 대신 물을 한 컵 마시는 것도 좋다. 물을 마시고 20분이 지나도 여전히 배가 고프고 식욕이 생긴다면 그땐 생리적 배고픔을 의심해볼 수 있다.

가짜 배고픔의 근본적인 원인은 ‘정신적 허기’다. 명상이나 운동, 취미 활동 등으로 평상시에 받는 스트레스를 완화하려는 노력도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