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습관일반

새해 맞이 운동, 수분 섭취는 어떻게 할까?

이민재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미지

운동 전, 중 수분 섭취 방법은 조금 다르다./사진=조선일보 DB
새해를 맞아 멋진 몸매를 목표로 운동하는 사람이 많다. 운동을 하면 자연스럽게 체내 수분이 빠져나가므로 충분한 수분을 보충해야 한다. 그런데 운동을 하기 전과 운동을 할 때 수분을 보충하는 방법은 조금 다르다. 운동 시 수분 섭취법에 대해 알아본다.

◇운동 30분 전에는 500ml 정도 마시는 것이 적당

운동 전에 많은 양의 물을 마시면 위가 늘어나 운동할 때 거북한 느낌이 든다. 운동하기 약 2시간 전에 400~600ml 정도의 물을 마시고, 운동 시작 15~30분 전에 300~500ml 정도 마시는 것이 적당하다. 알코올이나 카페인이 들어있는 음료는 피해야 한다. 알코올과 카페인은 체내에서 이뇨 작용을 해 수분을 배출해 탈수 증상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알코올, 카페인이 들어있는 음료는 운동 전뿐만 아니라 운동 중, 운동 후에도 피하는 것이 좋다.

◇운동 중에는 20분 간격으로 여러 번 마셔야

운동을 하는 중에는 우리 몸에서 수분이 가장 많이 빠져나간다. 이때 수분을 적절하게 섭취하면 에너지 소모 과정을 유지해 쉽게 지치는 것을 막아준다. 흔히 운동 중 갈증으로 인해 한 번에 많은 물을 마시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위장에 부담이 돼 운동 능력을 떨어뜨린다. 따라서 운동 중에는 150ml 정도의 물을 15~20분 간격으로 여러 번에 나눠 마시는 것이 좋다. 운동 후에는 충분하다고 느낄 정도로 마시면 된다.

◇이온음료 굳이 안 마셔도 돼

이온음료는 땀으로 빠져나간 수분, 전해질을 보충하는 데 도움되는 음료다. 때문에 운동을 할 때 반드시 이온음료를 찾는 경우가 있는데, 굳이 이온음료를 마실 필요는 없다. 이온음료는 1시간 이상 장시간 격렬한 운동을 하는 운동선수나 고강도의 육체노동을 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굳이 마시지 않아도 된다. 일반적인 강도의 운동은 체내 전해질 균형이 깨질 만큼 강도가 높지 않기 때문이다. 또한 이온음료의 맛을 내기 위한 당분, 나트륨 등이 들어있으므로 다이어트를 생각하고 있다면 이온음료 대신 물을 마시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