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꼽 아래 은근한 통증… '골반울혈증후군'일 수도

이해나 기자

▲ 만성 골반통증이 있는 여성은 골반울혈증후군 때문일 수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배꼽 아래 부근에 은근하고 기분 나쁜 통증이 지속되는 여성은 골반울혈증후군을 의심해봐야 한다.

골반울혈증후군은 골반 혈관에 울혈(혈관이 늘어나 피가 차는 현상)이 생긴 것이다. 유성선병원 부인암센터 변승원 전문의​는 "임신 중 혈관직경과 혈액량이 늘어나 혈액 역류를 막는 판막 기능이 떨어지며 역류가 발생할 수 있다"며 "보통 임신이 종료된 후 정상으로 돌아오지만 일부는 이로 인해 계속 골반 혈관에 울혈이 생긴다"고 말했다. 혈관 울혈은 여성호르몬에 영향을 받아 주로 배란기 이후 증가한다. 따라서 한 달에 2주 정도 배란기 이후 생리가 끝날 때까지 주로 통증을 유발하게 된다.

골반울혈증후군에 의한 통증은 진통제에 잘 반응하지 않는다. 자는 동안 갑자기 심해지기도 하며, 밑이 빠지는 듯한 느낌을 동반하기도 한다. 변승원 전문의는 "배설기능, 소화기능에도 영향을 줘 빈뇨, 설사, 변비, 역류성식도염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며 "이런 환자는 소화기내과, 외과, 통증클리닉을 전전하지만 특별한 이유를 찾지 못하고 심한 경우 정신과 치료를 받기도 한다"고 말했다.

골반울혈증후군은 만성 골반통증으로 우연히 복부 CT를 찍고 나서 왼쪽 난소 정맥이 직경 7mm 이상 늘어나 있는 게 확인되며 진단받는 경우가 흔하다. 물론 부인과에서 가장 많이 시행하는 질초음파 검사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변승원 전문의는 "최소 6개월의 만성 골반통증이 지속되고, 통증을 유발할 만한 다른 요인이 다 배제됐을 때, CT 혹은 초음파상 골반혈관(특히 왼쪽 난소정맥)의 울혈이 확인될 때 골반울혈증후군을 의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골발울혈증후군 통증은 판막 기능 저하로 울혈이 발생한 혈관을 차단하면 70% 정도 감소시킬 수 있다. 다만, 수술 후 통증 감소까지 2~3개월이 걸린다.
관련기사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