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골반 혹시 틀어진 건 아닐까?

헬스조선 편집팀

▲ 가방을 한쪽 어깨로 매야 편하거나, 삐딱하게 앉아야 편한 사람은 골반이 틀어진 것일 수 있다/사진=헬스조선 DB


허리 통증이 생기면 허리 근육이나 척추 문제를 의심하곤 하는데, 골반이 문제일 수 있다. 골반이 틀어지면 몸 전체 대칭이 무너지고 허리 통증이 생긴다. 골반은 배 아래 쪽에 있는 뼈로, 상체·항체와 모두 맞닿는다. 척추를 직접 받치고 있어 골반이 틀어지면 허리 균형도 깨진다.

잘못된 자세가 주로 골반을 틀어지게 한다. 특히 다리 꼬는 자세가 위험하다. 다리를 꼬고 앉아 있으면 한쪽 골반에만 몸무게가 실리고 반대쪽 골반 근육은 심하게 당겨진다. 한쪽 다리에만 힘을 주고 서 있거나 무거운 크로스백을 한쪽 어깨에만 매도 골반이 틀어질 수 있다. 바지 뒷주머니에 무거운 지갑을 넣고 다니는 것도 좋지 않다.

자신의 골반이 틀어졌는지 확인하려면 천장을 보고 편하게 누워보자. 이후 왼쪽 다리를 구부려 오른쪽 허벅지 위에 올린다. 그리고 그대로 왼쪽 무릎을 바닥에 댄다. 다리를 바꿔 반대쪽도 똑같이 반복한다. 이때 무릎이 땅에 잘 안 닿거나, 닿을 때 통증이 느껴지는 쪽이 있으면 그쪽 골반이 어긋난 것이다. 두 팔을 아래로 내리고 편하게 섰을 때, 양쪽 어깨의 높이가 크게 차이 나도 골반 균형이 무너진 것일 수 있다. 가방을 특정 한쪽으로 매야만 편하거나 삐딱하게 앉아야 편하거나 양쪽 신발 바닥 닳은 정도가 심하게 차이 나거나 치마가 자꾸 한쪽으로 돌아가는 것도 골반 틀어짐 의심 신호다.

틀어질 골반을 전문적인 치료 없이 완전히 되돌리기는 쉽지 않다. 하지만 바른 자세로 교정하면 통증을 완화하고 증상 악화를 막을 수 있다. 의자에 앉아 일할 때나 걸을 때, 설거지 등 집안일을 할 때는 아랫배에 힘을 주고 복식호흡을 하는 게 좋다. 골반 교정 운동도 해보자. 바닥에 앉아서 양반다리를 하고 양 발바닥을 맞댄 다음 발뒤꿈치를 최대한 몸쪽으로 끌어당기면 된다. 이후 발을 잡은 상태로 숨을 들이쉬며 상체를 앞으로 기울이고 숨을 내쉬며 상테를 다시 들어 올리는 동작을 반복한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