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 자주 꼬는 사람 '이 병' 주의해야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다리를 자주 꼬고 앉는 사람은 이상근증후군을 주의해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습관적으로 다리를 꼬거나 양반다리를 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이런 행위는 '이상근증후군'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이상근증후군은 엉덩이 근육의 일부인 '이상근'이 긴장으로 붓거나 뭉쳐서 생기는 질환이다. 이상근은 엉덩이 뒤쪽과 넓적다리뼈에 걸쳐 분포하는 근육인데, 엉덩이 관절을 회전시키거나 엉덩이 관절을 구부린 상태에서 다리를 안쪽으로 움직이는 역할을 한다. 다리를 꼬고 앉아 있거나 양반다리를 자주 하면 부어서 비대해진 이상근이 밑으로 지나가는 둔근신경과 좌골신경을 압박해서 통증이 생길 수 있다. 주요 증상은 골반과 엉덩이 안쪽 및 사타구니에서 통증이 느껴지는 것이다. 특히 엉덩이에서부터 허벅지 뒤쪽과 종아리 뒤쪽으로 통증이 나타나면 이상근증후군일 가능성이 크다.​

이상근증후군을 방치하면 부어 있는 이상근이 엉치 쪽 좌골신경을 누르거나 염증이 생겨 좌골신경통이 생길 수 있다. 좌골신경통은 엉덩이뼈에서 다리까지 연결되는 신경에 손상이 가거나 염증이 생겨 통증이 생기는 것이다. 좌골신경통은 하반신에 통증이 나타난다. 종아리와 발바닥이 저린 증상까지 나타난다면 좌골신경 주위에 염증이 발병했을 가능성이 크다. 심한 경우에는 하체 감각이 둔해지면서 다리에 힘을 싣기 어려워져 제대로 걷기 어려울 수 있다.

이상근증후군이 발생하면 신경을 차단하는 주사로 치료하지만, 증상이 심하지 않다면 생활 습관 개선으로도 완화할 수 있다. 다리를 꼬고 앉거나 양반다리를 하는 습관은 이상근이나 둔근에 긴장을 유발하고 골반을 틀어지게 하므로 피해야 한다. 한 시간에 10분 간격으로 자리에서 일어나 휴식을 취하는 것도 도움 된다. 이상근 스트레칭을 매일 하는 것도 좋다. 반듯하게 누운 상태에서 한쪽 다리를 올려 가슴 부분까지 당긴다. 이 상태로 30초간 유지한 후, 반대쪽 다리도 동일한 방법으로 하면 된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