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 꼬고 자는 게 편하다? 골반 건강 '적신호'

헬스조선 편집팀

▲ 양다리를 포개고 자는 자세가 편한 사람은 척추나 골반이 틀어졌을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양다리를 포개고 자야 편한 사람은 척추·골반에 문제가 생겼을 수 있다.

소위 '차렷 자세'를 할 때 통증이 생겨 다리를 꼬는 것인데, 이런 증상은 평소 잘못된 생활습관으로 척추와 골반의 좌우대칭이 안맞아 발생하기 때문이다. 뼈가 틀어졌거나 햄스트링, 대퇴부 근육, 사타구니 근육이 짧아진 것이 근본적인 원인이다.

좌우대칭을 망가뜨리는 생활습관으로는 다리 꼬고 앉기, 짝다리 짚기가 있다. 잘 때 계속 다리를 포개면 좌우 비대칭이 심해지기 때문에, 옆으로 누워 가랑이에 베개를 끼거나 죽부인 같은 긴 베개를 안고 자는 게 낫다. 평소에는 허리와 다리는 늘려주는 스트레칭을 하는 게 좋다. 생활습관을 개선했는데도 증상이 나아지지 않으면 척추측만증 같은 질병이 있을 수 있어 검사를 받아봐야 한다.

가장 적절한 수면 자세는 손바닥을 위로 한 '차렷 자세'다. 척추와 골반에 가해지는 중력과 하중이 가장 적기 때문이다. 디스크에 가해지는 압력이 감소하고 근육이 이완돼 피로해소도 좋다. 엇나간 뼈와 근육을 원래 모습으로 돌아오게 하는 효과도 있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