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볕에 지친 피부… 주말에 회복하려면 '이렇게'

전혜영 헬스조선 기자

▲ 마스크팩은 피부 보호막을 회복하고, 예민해진 피부를 진정시키는 데 도움을 준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피부 노화가 걱정된다면 가장 주의해야 할 계절이 여름이다. 물론 자외선 노출도 문제지만, 고온으로 인한 '열 노화'도 피부에 악영향을 미친다. 오랫동안 고온에 있으면 모공이나 피부가 늘어질 수 있다. 평일에 피부를 혹사했다면 주말 이틀만이라도 피부 회복을 위한 방법을 찾아 실천할 것을 권한다. 지친 피부를 회복시킬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한다.

◇AHA 성분이 든 제품으로 꼼꼼히 세안하기
묵은 각질이 많으면 피부가 칙칙하고 푸석해진다. 주말에는 AHA(Alpha Hydroxy Acid)​ 성분이 든 딥클렌징 제품으로 쌓인 각질을 제거하는 게 좋다. 제품을 따로 구매하는 게 번거롭다면 유통기한이 조금 지난 시큼한 요거트·우유를 활용하면 된다. 요거트나 우유는 하루 정도 실온에 둬서 발효시킨 뒤 눈가를 제외한 피부에 묻혀 살살 문지르고 부드러운 천으로 닦아낸다.

◇차가운 마스크팩 붙여 피부 보호막 회복
냉장고에 넣어둔 차가운 마스크팩을 붙이면 피부 보호막을 회복시킬 수 있다. 화장과 자외선 등으로 예민해진 피부를 진정시키는 데도 도움을 준다. 다만, 팩을 붙인 채로 잠들지 말고 정해진 시간 동안만 사용해야 한다. 장시간 팩을 붙이면 오히려 팩이 수분을 흡수해 오히려 피부 속 수분을 빼앗아 가고, 모공을 막아 트러블 등을 유발할 수도 있다.

◇콜라겐 합성 촉진위해… 녹차, 채소 먹기
피부 탄력을 지키려면 지지대 역할을 하는 '콜라겐'이 필요하다. 콜라겐 합성에는 녹차 추출물, 피토에스트로겐(식물성 에스트로겐), 오메가-3 지방산 등이 좋다고 알려져 있다. 피토에스트로겐이 많은 대표적 식품은 콩이다. 콩으로 만든 된장, 청국장, 두부에도 많다. 반면, 나트륨은 콜라겐의 수분을 빼앗아 피부의 탄력을 떨어뜨리고 잔주름을 유발할 수 있으니 짠 음식은 피한다.

◇가장 쉽고 간단한 피부 관리법은 '숙면'
수면 부족은 피부 건강을 떨어뜨리고 노화를 가속한다. 실제 유니버시티 하스피탈즈 케이스 메디컬 센터의 연구에 따르면 수면을 충분히 취하지 못한 참가자들의 피부 노화가 더 빨랐다. 충분히 휴식하면 신진대사가 활발해지고, 피부는 매끄럽고 촉촉해진다. 노화를 방지하는 성장호르몬은 밤 10시에서 새벽 2시 사이에 활발하게 분비되므로 주말에도 이 시간에는 꼭 잠들길 권한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