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눈 건강 위해 ‘자외선’ 주의해야 하는 이유

전종보 헬스조선 기자

▲ 여름철 자외선에 장시간 노출될 경우 여러 염증질환과 함께 백내장, 황반변성 등이 유발될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자외선 지수가 높은 여름철은 피부뿐 아니라 눈 건강에도 유의해야 한다. 눈이 자외선에 장시간 노출되면 각막과 수정체, 망막 등에 흡수돼 활성산소를 발생시키고, 이로 인해 각막·결막에 염증, 수정체에 백내장, 망막에 황반변성 등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황반변성은 안구 내 망막 중심부에 위치한 황반이 변성돼 시력장애가 생기는 질환이다. 자외선과 푸른빛은 황반변성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망막색소상피층에 산화 스트레스를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자각증상이나 초기 증상이 거의 없어 발견이 늦는 경우가 많은 만큼 여름철 자외선 차단에 주의하는 등 평소 철저한 예방·관리가 필요하다.

백내장은 수정체에 혼탁이 생기는 질환으로, 녹내장, 당뇨성망막병증과 함께 3대 실명질환으로 꼽힌다. 주로 노화에 의해 발생하지만 자외선과 같은 환경적 요인도 영향을 미친다. 수정체가 혼탁해지면 빛이 눈을 통과하지 못해, 안개가 낀 것처럼 뿌옇게 보이는 증상이 나타난다.

자외선으로부터 눈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일상 속에서 지속적으로 자외선을 차단하는 습관이 필요하다. 자외선이 강한 날은 야외 활동을 자제하고, 불가피할 경우 선글라스를 반드시 착용하거나 양산이나 모자를 써서 눈을 보호해야 한다. 선글라스를 착용할 경우 자외선 차단 여부를 반드시 확인하고, 눈동자가 들여다보일 정도의 렌즈를 선택하도록 한다. 과도하게 짙은 농도의 선글라스는 오히려 가시광선 양을 줄여 동공을 크게 만들고 많은 양의 자외선을 흡수할 수 있다.

자외선 차단은 어린 아이들에게도 중요하다. 유아기에는 수정체가 성인보다 투명해 짧은 파장의 빛도 수정체에서 흡수하지 못하고 망막에 더 많이 노출될 수 있기 때문이다. BGN밝은눈안과 잠실 롯데월드타워 최용민 원장은 “백내장을 비롯해 여러 안질환은 자외선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평소에 올바른 생활 습관으로 눈을 보호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특히 백내장은 한 번 진행되면 자연 치유가 어려우므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황사나 미세먼지로 흐린 날씨에는 자외선이 없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흐린 날에도 자외선 투과율이 80%에 달한다”며 “사계절 내내 자외선 차단에 신경 쓰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