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쓴 부분은 선크림 안 발라도 될까?

헬스조선 편집팀

▲ 마스크는 자외선을 차단하지 못하기 때문에 마스크를 쓸 때에도 자외선차단제를 발라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자외선 지수가 '매우 나쁨'으로 높아지는 여름이다. 피부를 보호를 위해 자외선차단제(선크림)를 반드시 발라야 한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로 대부분 야외에서 마스크를 끼면서 "마스크가 얼굴을 가려주기 때문에 선크림을 안 바른다"는 사람이 많다. 대전을지대병원 피부과 이중선 교수는 "잘못된 생각"이라며 "햇볕을 가리는 용도로 나온 마스크는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을 수 있지만, 코로나 때문에 착용하는 보건용 마스크는 자외선 차단이 어렵다"고 말했다. 따라서 마스크를 끼더라도 자외선차단제를 발라야 하며, 대신 유분이 많거나 자극이 강한 제품은 피한다. 마스크 착용으로 공기가 잘 통하지 않는 부위에 피부 질환이 잘 생기기 때문이다.

자외선을 오래 쬐면 피부 탄력이 떨어지고 노화가 빨라진다. 멜라닌 색소를 자극해, 색소가 필요 이상으로 많아져 주근깨, 기미 등 색소침착이 발생하기도 한다. 기미는 쉽게 없어지지 않는다.

피부를 자외선으로부터 보호하려면 자외선이 가장 강한 정오를 기준으로 2~3시간 전후에 외출을 삼가는 게 좋다. 외출해야 한다면 최소 30분 전 자외선차단제를 바른다. 야외활동 중에도 3~4시간 간격으로 자외선차단제를 덧바르고 땀을 많이 흘리는 활동을 하면 더 자주 덧바른다. 챙이 큰 모자나 양산을 쓰는 것도 도움이 된다. 외출에서 돌아왔을 때는 미지근한 물 또는 시원한 물로 샤워해 피부 온도를 낮춘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