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과

겨울철 난방, '이것' 조심하세요

김수진 헬스조선 기자 | 허다민 헬스조선 인턴기자

전기장판, 난로, 핫팩 장시간 노출 위험

겨울에는 실내 온도를 높이기 위해 전기장판, 난로 등의 난방기기를 많이 사용한다. 하지만 이때 저온화상을 입을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난방기기는 장시간 사용하면 저온화상을 입을 수 있다. 저온화상은 일반화상과는 다르게 40~70℃의 온도에 장시간 노출돼 피부의 색이 변하고 색소침착이 나타나는 것을 말한다.

이미지

사진=조선일보 DB

저온화상은 고온에 의한 화상보다 상처 면적은 좁지만, 진피까지 손상되는 3도 화상을 입을 수도 있다. 주로 엉덩이나 허벅지와 같이 전기장판 등에 많이 접촉하는 부위가 문제가 된다. 저온화상을 입은 부분은 피부가 괴사해 색이 하얗고, 감각이 없는데 이때는 빨리 병원을 찾아야 한다.

저온화상을 예방하려면 두꺼운 이불을 이용하면 된다. 이불을 깔면 열이 분산되고 살이 장판이나 매트에 직접 닿지 않아, 저온화상을 입을 위험이 낮아진다. 핫팩은 피부에 직접 닿지 않도록 내의나 속옷에 부착하고, 난로는 최소 1m 이상 거리를 두고 사용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