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학

氣血의 흐름 따라 '두한족열<頭寒足熱> ' 유지해야

홍유미 헬스조선 기자

한의학에서는 난방 상태를 인체 기혈(氣血)의 흐름에 맞추어야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본다. 기혈의 흐름에 따라 몸이 차고 더워지기 때문이다.

조정훈 경희대한방병원 부인과 교수는 "몸이 '차다'는 것은 기(氣)와 혈(血)의 흐름이 원활하지 않아 해당 장기가 기능을 잘 못한다는 의미이다. 거꾸로 기혈의 흐름이 넘쳐 해당 장기가 너무 활동을 많이 하면 몸에 '열이 있다'거나 '화(火)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나 두한족열(頭寒足熱)이라는 말처럼, 몸 전체가 다 따뜻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조선화 여성미한의원 원장은 "한의학에서는 배꼽 위로는 차고 배꼽 아래로는 따뜻해야 건강하다고 본다. 위는 차고 아래는 따뜻해야 몸 안의 열이 잘 순환할 수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겨울에는 온돌 난방을 해서 발이 닿는 방바닥을 따뜻하게 하되, 발의 열기가 신진대사 과정에서 머리까지 전달되거나 난방으로 더워진 공기가 뜨거운 상태로 머리 쪽까지 올라올 만큼 과도하게 더운 난방은 삼가야 한다.

동장군이 맹위를 떨치는 날씨에 과다한 난방을 하지 않으면서 몸을 따뜻하게 하는 방법을 소개한다.

첫째, 목욕을 할 때에는 햇볕에 말린 귤껍질, 유자 등을 욕조에 넣는다. 귤껍질, 유자 등은 기혈의 순환을 돕고 피부 안으로 잘 침투한다.

둘째, 실내에서도 손발이 시린 사람은 목욕을 할 때 손발을 1분씩 2~3회 가량 냉수와 온수에 교대로 담가 혈관을 튼튼하게 만들고, 평소 다리 안쪽을 장딴지에서 허벅지 방향으로 지압해 하지로 가는 혈액순환을 좋게 한다.

셋째, 열을 내는 성질이 강한 생강·인삼 등을 꿀에 잰 차를 수시로 마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