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의학칼럼] ICL 안내렌즈삽입술, 수술 원리와 특징은?

BNG밝은눈안과 롯데타워 송윤중 원장

이미지

BNG밝은눈안과 롯데타워 송윤중 원장


올해 대학교 졸업반인 정모(25)씨는 최근 안과에 방문해 시력교정술에 대한 상담을 받았다. 본격적인 취업 준비를 앞두고 면접에서 부드러운 인상을 주기 위해 안경을 벗고자 한 것이다. 검사를 거친 후, 각막이 얇은 정씨에게 의사는 '안내렌즈삽입술'을 추천했다.

정씨처럼 많은 사람이 안경에서 탈출하고 개선된 시력으로 살아가기 위해 시력교정 수술을 선택하곤 한다. 시력교정술의 종류는 다양하며, 대표적인 수술로 라식과 라섹, 스마일라식, 안내렌즈삽입술 등이 있다. 각 수술마다 특징과 적용 대상이 다른데, 각막이 얇거나 초고도근시인 환자는 레이저를 각막에 조사해 시력을 교정하는 라식과 라섹 같은 수술이 불가하다. 라식과 라섹은 수술 시 각막이 충분히 확보돼야 하는데 각막이 너무 얇으면 수술 후 부작용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이런 경우, 레이저를 사용하지 않는 '안내렌즈삽입술(Implantable Contact Lens, ICL)'이 대안이 될 수 있다. 이 수술은 눈 안에 인체친화적 특수 렌즈를 삽입해 시력을 교정하는 방법으로, 각막 및 수정체를 자극하지 않기 때문에 시기능 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다. 따라서 각막확장증이나 각막 재생으로 인한 근시 퇴행 가능성이 적어 안정적으로 시력을 유지할 수 있다.

안내렌즈삽입술은 홍채 앞에 삽입하는 '전방렌즈삽입술'과 홍채 뒤쪽에 삽입하는 '후방렌즈삽입술'로 나뉜다. 전방렌즈로는 주로 알티플렉스(ArtiFlex)나 알티산(Artisan) 등이 쓰이며, 난시교정에 탁월하며 빛 번짐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후방렌즈는 홍채절개술이 필요 없고 안정성이 높은 것이 특징으로, 대표적인 후방렌즈인 EVO ICL의 중심부에는 작은 구멍인 센터홀이 있어 안구 내 방수 흐름을 원활하게 해 안압 상승, 백내장, 녹내장 등의 위험성을 줄일 수 있다.

수술 후 회복 기간이 짧고, 통증이 적다는 점 역시 안내렌즈삽입술의 장점으로 꼽힌다. 또한, 결과가 만족스럽지 않을 때는 눈 안에 삽입한 렌즈를 제거해 원래 상태로 돌아갈 수 있어 안정성이 높으며, 별다른 문제가 없다면 평생 사용할 수 있다.

무엇보다도 해당 수술은 범용성이 높아 다양한 환자들에게 시도할 수 있다. 앞서 언급했듯, 기존 시력교정술을 적용하기에 제한적이었던 고도, 초고도 근시와 난시 환자는 물론, 각막에 상처나 질환이 있는 경우, 각막 두께가 얇은 경우도 적합 여부를 판단한 뒤 시행할 수 있다.

안내렌즈삽입술의 결과를 좌우하는 것은 환자에게 가장 알맞은 렌즈의 종류와 크기를 결정하는 것이다. 만약 렌즈 크기가 지나치게 크면, 삽입 후 내피와의 간격이 협소해져 안압 상승 등의 부작용을 부추길 수 있다. 반대로 렌즈 사이즈가 작을 경우 수정체와 렌즈가 서로 접촉해 수정체 혼탁 등 각종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

이처럼 렌즈삽입술은 개개인의 눈 상태, 나이, 생활 습관 등에 따라 렌즈의 종류와 크기를 선택해야 하므로 사전에 체계적인 검사를 진행하는 것이 필수다. 여기에 개인별 난시축을 정확히 측정하는 과정도 핵심이다. 특히, 의료진의 임상경험과 실력이 수술 결과에 중요하게 작용하기 때문에 'ICL Doctor 인증'을 받은 집도의인지 확인하는 것이 만족도를 높이는 방법이 될 수 있다. 또한, 수술을 받을 병원이 다양한 제조사의 렌즈를 보유하고 있는지, 최신 검사 및 수술 장비를 확보하고 있는지, 사후관리는 철저한 지 등도 살피는 것이 바람직하다.

수술 후에는 눈이 완전히 회복될 때까지 환자 스스로 사후관리에 철저해야 한다. 의료진 지시에 따라 인공눈물을 수시로 점안하고 함부로 눈을 비비거나 눈에 충격이 가해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또한, 염증 예방을 위해 수술 전후 1~2주간 금연, 금주해야 하며, 컴퓨터나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의 장시간 사용을 삼가고, 부득이하게 사용해야 한다면 블루라이트 차단 안경을 쓰는 것이 좋다.

(*이 칼럼은 BNG밝은눈안과 롯데타워 송윤중 원장의 기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