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과

‘새 변이’ 출현에 하루 5만명 이상 확진… 코로나 재유행 본격화?

전종보 기자

이미지

31일 서울의 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이 검사 장소로 향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DB
코로나19가 재유행 조짐을 보이고 있다. 시간이 지나면서 ​자연감염과 백신을 통한 면역이 약해진 가운데, 면역 회피력이 높은 새로운 변이까지 출현하면서 확진자 수가 가파르게 증가하는 모습이다.

31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까지 일주일 간 일평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4만5529명으로, 직전 주(3만8802명) 대비 17% 증가했다. 주간 단위로 보면 5주째 증가세다.

최근 일주일 간 일별 신규 확진자는 5만814명, 5만7220명, 5만1243명, 4만8075명, 4만8203명, 4만4765명, 1만8386명이었다. 하루 확진자가 5만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 1월 11일(5만4315명) 이후 약 6개월 만이다. 지난 일주일 간 일평균 재원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는 각각 174명, 13명으로, 이 역시 직전 일주일(150명·8명)에 비해 늘어났다. 지난 27일에는 하루 사망자가 23명을 기록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국민의 면역이 약해지고, 면역 회피력이 높은 XBB 변이가 출현한 데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다. 최근 국내에서 유행하는 변이는 오미크론 XBB 계열로, 7월 3주차 검출률은 XBB.1.9.2가 27.1%며 XBB.1.9.1와 XBB.1.16은 각각 22.7%와 20.0%였다. XBB 계열이 기존 변이보다 중증 위험도가 높다는 근거는 없지만, 전파력은 더 강한 것으로 확인된다. 질병관리청은 오는 10월 XBB 변이를 기반으로 한 백신을 도입해 예방접종을 진행할 예정이다. 질병청 고재영 대변인은 “당분간 유행 증가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다만 치명률이 오미크론 유행 시기보다 2분의 1에서 3분의 1로 낮아진 점 등을 고려했을 때 현재 의료대응 역량으로 충분히 대응 가능할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한편, 방역 당국은 이르면 다음 달부터 코로나19 감염병 등급을 2급에서 4급으로 낮추고, 코로나19 대응체계를 일반 의료체계로 완전 전환할 예정이다.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등에 남은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되고 확진자 전수 감시도 중단된다. 고재영 대변인은 “유행 상황을 면밀하게 살펴서 신중하게 결정할 것”이라며 “개인 방역조치 준수와 함께 고위험군 피해 최소화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