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걸리고 냄새 못맡았다면… '이 증후군' 주의

이금숙 기자

▲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코로나19에 걸린 후 냄새를 잘 못 맡는 ‘후각저하’가 있었다면 향후 브레인포그증후군(멍함)나 기억력 저하 등 신경학적 후유 증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명지병원 신경과 정영희 교수는 코로나19 후유증 클리닉을 찾은 환자 440명의 신경학적 증상을 분석했더니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최근 명지병원 코로나19 후유증 심포지엄에서 발표했다.

정 교수는 “후각저하가 브레인포그나 기억력 저하에 영향을 준 원인에 대해, 후각경로가 뇌의 변연계나 해마와 연결돼 있는 점과 관련있을 수 있다”며 “코로나19 감염 후 면역반응이 활성화되면서 신경 염증을 유발해 후유증이 발생했을 수 있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경학적 후유증은 브레인포그, 두통, 어지럼증, 기억장애 순으로 나타났다. 정영희 교수는 “특히 브레인포그는 코로나 감염 시 후각·미각저하와 깊은 연관이 있었으며, 두통·어지럼증·기억장애는 피로와 수면장애 증상과 함께 복합적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한편, 코로나19 후유증 심포지엄에서는 코로나19 환자들의 후유증 실태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감염내과 조동호 교수는 “우리 병원 클리닉을 찾은 환자 대부분에서 기침과 가래, 호흡곤란과 같은 호흡기 증상을 보였으며, 심한 경우 염증 반응으로 인한 폐 손상과 폐섬유화, 혈전에 의한 손상 등 합병증이 지속됐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후유증의 발생 빈도 메타분석 결과, 입원 환자군, 여성, 아시아 지역에서 높은 유병률을 보였다”며 “아직까지 명확한 후유증 치료법은 알려지지 않았으며, 엔데믹이 종식 선언 등과는 무관하게 후유증 치료 시스템도 유지돼야 한다”고 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통해 확진 이후 1개월간 치료 기록과 약제처방 기록을 조사한 결과에서는, 미감염자 대비 코로나19 회복 환자들이 심뇌혈관질환과 폐렴, 급성신부전 등의 합병증이 높게 나타났다.

롱코비드 발생 위험요인으로 여성, 낮은 BMI, 퇴원 1개월 후 백혈구 수, 나이 등이었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