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

멍 크림 아무거나 바르면 안 돼… 얼굴용 따로 있어 [이게뭐약]

신은진 기자

[이게뭐약] 일반의약품 멍 크림​

이미지

멍이 든 부위와 부기, 통증 등에 따라 제품을 선택해야 빠르고 안전하게 멍 제거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유유제약, JW중외제약, 태극제약 제공
짧은 연휴를 앞두고 각종 성형·피부과 시술을 계획한 이들이 많이 보인다. 대부분의 시술은 불가피한 멍과 부기를 유발하는데 멍은 단기간에 사라지지 않아 통증 때문에 일상생활을 불편하게 하고, 보기에도 좋지 않다.

다행히 멍을 없애준다는 유유제약의 '베노플러스겔', JW중외제약 '노블루겔', 부광약품 '베노벡스겔', 태극제약 '벤트플라겔', 동국제약 '타바겐겔' 등 여러 멍 크림이 존재하지만, 얼굴엔 아무거나 발랐다간 오히려 증상을 악화할 위험이 있다. 어떤 제품을 선택해야 빠르고 안전하게 성형·시술 흔적을 없앨 수 있는지 알아보자.

◇얼굴에 효과 좋은 성분 따로 있어
멍 크림 제품은 굉장히 다양한데, 얼굴에 사용했을 때 효과가 더 좋은 제품은 따로 있다. 같은 멍 크림이지만 얼굴에 사용하면, 자극만 심해질 수 있는 제품도 있다.

얼굴에 있는 멍을 빠르게 제거하고 싶다면, 일단 멍 크림의 분류부터 살펴야 한다. 화장품으로 분류된 제품은 유효성분이 충분치 않아 멍 제거에 큰 효과가 없다. 일반의약품으로 분류된 멍 크림을 선택해야 기대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임이석테마피부과 임이석 대표원장(대한피부과의사회 고문)에 따르면, 화장품으로 분류된 멍 크림은 주로 비타민 K나 아르니카 성분을 함유하고 있는데, 이 제품들은 멍을 제거하기보단 부종 개선과 피부 보호의 목적이 더 크다.

일반의약품 멍 크림은 성분에 따라 크게 두 종류로 구분한다. ▲헤파린나트륨, 무정형에스신, 살리실산글리콜레이트 복합제와 ▲헤파리노이드 단일 제제가 있다. 타박상 등으로 인한 멍과 부기를 제거하는 데 효과가 좋아 과거에 인기를 끌었던 트룩세루틴 단일 성분 멍 크림은 현재 단종된 상태다.

이 중 얼굴에 효과가 더 좋은 제품은 헤파리노이드 단일 제제다. 대한약사회 백영숙 학술이사(약사)는 "헤파리노이드는 분자 크기가 작아 피부에 흡수가 잘 되고, 자극도 적어 다른 부위에 비해 민감한 얼굴에 사용하기 더 적합하다"고 밝혔다. 백 이사는 "살리실산이나 무정형에스신은 염증을 완화하는 효과가 있으나 피부를 자극할 수 있어 얼굴이나 점막부위는 사용하지 않는 걸 권한다"고 말했다.

헤파린나트륨, 무정형에스신, 살리실산글리콜레이트 복합제는 얼굴보다는 몸에 생긴 멍에 사용하면 유용하다. 임이석 대표원장은 "타박상에 의한 피하 출혈의 경우, 복합제 멍 크림을 사용하면 멍 제거와 함께 진통, 소염, 혈행 개선의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정맥 순환 돕는 먹는 약 병행도 도움
일반의약품 멍 크림을 사용한다 해도 멍이 바로 사라지진 않는다. 멍 크림을 사용하더라도 5~6일은 사용해야 멍이 개선된다. 조금이라도 더 빨리 멍을 없애고 싶다면 먹는 멍 제거 제품을 병행해 볼 수 있다.

백영숙 이사는 "멍 크림을 바르면서 정맥순환 효과가 있는 트록세루틴 성분의 액제나 한방제제 중 어혈제거 효과가 있는 당귀수산, 소염 효과가 있는 배농산급탕을 복용하면 멍과 부기를 좀 더 빠르게 제거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그는 "멍이나 부기를 제거하기 위해 다양한 즙을 복용하기도 하는데, 즙보다는 효과와 안전성이 입증된 의약품을 권한다"고 덧붙였다.

특별히 수술·시술을 받은 일이 없는데도 멍이 자주 드는 사람이라면 별도의 영양제를 섭취하는 게 도움이 된다. 백 이사는 "건강에 문제가 없는데도 멍이 자주 드는 건 혈관 자체가 약한 경우가 많다"며, "정맥의 모세혈관 회복을 돕는 비타민 C나 E 등을 평소에 복용하면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덜 아문 상처·점막은 사용 안 돼… 혈전질환자도 사용 피해야
멍 크림은 멍과 부기 제거 등에 유용해 흔하게 사용되는 의약품이지만 아무 부위에나 발라선 안 된다. 임이석 대표원장은 "단일제와 복합제 모두 피부 상처가 있거나, 상처가 아물지 않은 곳에 바르면 재출혈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안전성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복합제와 단일제 모두 눈이나 점막 부위엔 사용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나이나 기저질환에 따라 멍 크림을 사용해선 안 되는 경우도 있다. 5세 이하의 아이는 얼굴에 멍이 들었더라도 헤파리노이드 단일 성분 멍 크림은 사용하면 안 된다. 백영숙 이사는 "헤파리노이드 단일 제제는 5세 이하 소아에게 사용이 금지되어 있다"며, "5세 이하 아이는 복합제 멍 크림을 사용하거나, 부위에 따라 화장품을 분류된 제품을 사용을 권한다"고 밝혔다.

특히 혈우병 등 혈전 관련된 질환이 있는 사람은 멍 크림을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백영숙 이사는 "외용제이기는 해도 멍 크림 성분은 기본적으로 혈액 응고를 풀어주는 효과가 있어 정상적인 혈액응고가 되지 않는 이들에겐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