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싱크대 앞에서 넘어져… 현미 사망에 언급된 ‘이 질병’

김서희 기자

이미지

발목 골절은 재발률이 높으며 치료가 쉽지 않다./사진=헬스조선DB
가수 현미가 지난 4일 향년 85세로 별세했다. 고인의 정확한 사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싱크대 앞에 넘어져 쓰러져 있는 것을 지인이 발견,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전해진다. 현미의 지인은 “지난해에 베란다에서 꽃 화분을 만들다 넘어져 발목이 부러졌다. 한 번 다친 부분이 약해져서 아마 그게 문제가 되지 않았을까”라며 ‘발목 골절’을 언급했다.

발목 골절은 모든 뼈 부상의 10%를 차지한다. 그런데 특성상 수술이 필요한 경우가 많고 외상 후 관절염, 감염, 관절 통증 등의 합병증 발생 사례도 드물지 않다. 발목 골절 발생률은 연령이나 계절에 따라서 다르게 나타난다. 남성은 청소년기인 10대에 발목 골절을 겪는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다(10만명당 272명). 이후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발병률은 완만히 증가한다.

반면 여성은 50대가 40대보다 2배 이상으로 많고 이후에는 급격히 발병률이 늘어난다. 60대 여성의 발목 골절 발생률은 같은 나이대 남성보다 2배 이상 높은 10만명당 348명으로 전 연령대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다. 여성은 골다공증의 위험이 증가하는 폐경기 이후 50대와 60대에 발목 골절 위험이 크게 증가한다.

발목 골절은 재발률이 높으며 치료가 쉽지 않다. 발목 골절 고위험군은 평소 발목 골절에 대한 예방법을 인지하고 있어야 한다. 평소에는 운동을 통해 발목 불안정성을 개선하고, 주변 근력을 강화시켜 유연성을 기르는 것이 좋다. 평소 계단 오르기나 발뒤꿈치가 땅에 닿지 않도록 올렸다 내리기, 발의 오목한 부분에 밴드를 걸어 당겨주는 운동 등은 발목 근력 강화에 도움이 된다.

치료는 골절 부위가 2㎜ 이하라면 수술 없이 얼음찜질을 하거나 발목 꺾임을 방지하는 보호대 등을 착용하는 식으로 이뤄진다. 골절 부위가 그보다 크면 나사로 뼈를 이어 붙이는 등의 수술을 시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