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신

중장년 발목 통증 주원인… 조기 진단 예측 인자 개발돼

전혜영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후경골건 장애'를 조기 진단할 수 있는 예측 인자를 개발한 국내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사진=국제성모병원 제공

'후경골건 장애'를 조기 진단할 수 있는 예측 인자를 개발한 국내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후경골건은 안쪽 발목을 지지하는 구조물(힘줄)이다. 후경골건 장애는 중장년 나이에서 발목 안쪽 통증의 주원인이다. 보통 힘줄의 부착부 근처에서 발병하며 발과 발목의 통증, 부종 등 여러 손상을 일으킨다.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김영욱 교수는 ‘후경골건 장애를 조기 진단할 수 있는 예측 인자의 역할(The predictive role of the posterior tibial tendon cross-sectional area in early diagnosing posterior tibial tendon dysfunction)‘이라는 연구 논문을 통해 '후경골건의 단면적'으로 후경골건 장애를 조기 진단하는 방법을 제시했다.

김 교수 연구팀은 후경골건 장애 환자를 대상으로 힘줄의 단면적을 측정해 질환의 진단에 가치가 있는지 평가했다. 하지 MRI(자기공명영상)를 이용해 후경골건 장애 환자와 정상인의 힘줄 단면적을 분석하고, 진단의 정확성을 측정했다. 연구 결과, 후경골건 장애 환자들의 힘줄 단면적이 염증으로 인해 정상인보다 평균 10.83㎟ 넓었다. 유병자를 골라내는 지표인 민감도와 특이도는 각각 92.9%, 90.0%로 측정됐다.

김영욱 교수는 “후경골건 단면적이라는 새 지표로 발목 후경골건 장애의 진단 정확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임상에 도움을 줄 다양한 연구를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SCI급 의학전문 국제학술지인 '메디신(Medicine)' 9월호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