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과

브라질리언 왁싱, 깨끗한 느낌인데… 건강에도 좋을까?

이슬비 헬스조선 기자

털 제거하는 과정에서 세포감염과 농양 발생 위험

이미지

브라질리언 왁싱은 건강상으로 봤을 때 득보다 실이 크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확실히 브라질리언 왁싱을 받으니까 깨끗한 느낌이 들긴 하는데, 자꾸 뾰루지가 나요”

회음부 전체 음모를 제거하는 브라질리언 왁싱을 꾸준히 받는 A(24)씨는 최근 고민에 빠졌다. 청결하다는 말에 브라질리언 왁싱을 받기 시작했지만, 피부가 더 예민해졌기 때문. 위생적이고, 건강에 좋다는 이유로 4년 전부터 주목 받은 브라질리언 왁싱은 이제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았다. 소셜 미디어에서도 쉽게 브라질리언 왁싱 후기를 찾아볼 수 있을 정도다. 그러자 위생 측면에서 브라질리언을 권장하는 것은 경계해야 한다는 의견이 속속들이 제기되고 있다. 브라질리언 왁싱, 건강에 좋을까? 전문가들은 득보다 실이 많다고 입을 모았다.

◇브라질리언 왁싱, 위생에 좋다고 알려진 이유는…
브라질리언 왁싱은 성기, 항문 등 회음부 체모를 부분 또는 전부 제거하는 시술이다. 팬티 라인 바깥쪽 체모만 정리하거나, 음부 위쪽 체모만 남기고 전부 제거하거나, 모두 제거하는 3가지 유형으로 나뉜다. 왁싱 방법은 레이저로 모낭에 열 손상을 가하는 레이저 시술, 왁스를 제모하려는 부위에 바른 뒤 떼어내는 왁싱, 면도기나 크림 제모 등이 있다. 일반적으로 브라질리언 왁싱은 왁스로 회음부 부근 전체 제모를 제거하는 시술을 말한다.

브라질리언 왁싱이 위생적이라고 알려진 이유는 털이 세균 번식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기 때문이다. 강동경희대 피부과 권순효 교수는 “음부는 세균이 번식하기 좋은 습한 환경이기 때문에 음모가 많다면 남아있는 세균이 번식해 악취를 유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음부 털을 통해 생길 수 있는 감염질환도 있다. 이대서울병원 산부인과 주웅 교수는 “사면발니라고 몸니 종류 중 하나인데, 음부 털을 통해 감염되는 질환이기에 브라질리언 왁싱을 한다면 예방 효과가 있을 수 있다”면서도 “유병률이 높지는 않다”고 말했다. 사면발니는 사람을 유일한 숙주로 하는 기생 곤충으로, 사람의 음모에 살면서 하루에 4~5회 흡혈을 해 생명을 유지한다. 주웅 교수는 “음모가 너무 많아 월경혈, 질 분비물 등이 엉켜 위생 관리가 어렵거나, 약을 발라야 하는데 피부에 도포하기 힘들다면 브라질리언 왁싱을 하는 게 더 좋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전문가들 “브라질리언 왁싱 건강에 안 좋아”
브라질리언 왁싱의 몇몇 장점에도 불구하고, 전문가들은 건강 측면에서 본다면 실이 더 크다고 본다. 강북삼성병원 피부과 이현주 교수는 “악취 등 위생적 측면은 음모의 양이나 유무로 따지는 것보다 씻는 습관이나 생리대를 갈아주는 시간 등 개인의 습관과 더 관련 있다고 본다”며 “브라질리언 왁싱은 개인위생 측면에서 좋다고 보긴 어렵고, 사회문화적 관습 측면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권순효 교수도 “건강상 측면만 놓고 보면 브라질리언 왁싱은 실이 더 크다”며 “미용 성형 시술과 같은 관점에서 접근하는 것이 더 옳다고 본다”고 말했다. 주웅 교수 또한 “선호에 의한 것이지, 더 건강에 좋다고 증명된 연구는 없다”고 말했다.

의학적으로 브라질리언 왁싱이 부정적으로 평가되는 건 털의 긍정적 역할 때문이다. 털은 먼지와 세균이 질로 유입되는 걸 오히려 막고, 마찰로부터 피부를 보호한다. 특히 음부는 피부가 약하기 때문에 물리적 자극이나 외부 노출로 다른 질환이 생기기 쉽다. 강북삼성병원 피부과 이현주 교수는 “사우디아라비아 연구 보고에 따르면 왁싱으로 화상을 입을 수도 있고, 털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물사마귀, 포도상구균 같은 세포감염과 농양이 발생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털이 사라진 후 마찰로 피부열상, 가려움, 접촉피부염, 찰과상 등이 나타날 수 있고, 이외에도 피부 안으로 털이 자라는 인그로우헤어, 발진, 색소침착, 모낭염 등이 쉽게 유발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란의 한 연구에서는 위생 관리가 철저하지 않은 왁싱 가게를 통해 HPV 바이러스(사람유두종바이러스)도 전파될 수 있다고 발표했다. 브라질리언 왁싱 후 부작용이 나타났을 때 방치해선 안 된다. 권순효 교수는 “국소적으로 피부염 증상이 반복되면 흉터를 남길 수 있고, 깊게 진행되면 피부 괴사를, 세균 감염이 전신으로 퍼지면 패혈증까지 유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브라질리언 왁싱의 긍정적인 이점으로 질염을 예방할 수 있다는 얘기가 많은데 이 또한 사실이 아니다. 질염이 예방된다고 증명된 내용이 없으며, 오히려 외부 세균 감염이 쉬워져 질염이 유발될 수 있다.

브라질리언 왁싱의 부작용은 성별을 떠나 나타난다. 이현주 교수는 “남성도 여성과 마찬가지로 같은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주웅 교수는 “여성은 드물게 털로 생긴 균이 질로 들어갔을 때 골반까지 올라가는 상행 감염이 있을 수 있지만, 남성은 그럴 가능성도 없어서 브라질리언 왁싱으로 얻을 수 있는 건강상 이점은 여성보다 더 적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