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침침한 게 벌레 탓? '기생충' 감염 이럴 때 의심을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 클립아트코리아


우리나라 국민의 기생충 감염률은 2.6%다. 공식 자료에 따르면 약 130만 명이 기생충에 감염돼 있다.(질병관리본부 자료) 대변검사로 진단되는 경우만 통계에 잡히기 때문에 대변검사로 진단이 안 되는 기생충 감염까지 합하면 감염률이 훨씬 높을 것으로 보인다. 우리 국민들이 주로 감염되는 기생충은 무엇이며, 어떻게 예방해야 할까?

◇생간 먹으면 개회충, 민물생선은 간흡충
전문가들은 우리나라 사람 10명 중 1명은 개회충에 감염된 적이 있을 것이라 추정한다. 개회충에 감염되면 대부분 가벼운 몸살을 앓고 낫는다. 하지만 1% 정도는 개회충이 혈액을 타고 눈이나 뇌로 옮겨가서 눈이 침침해지거나 눈에 부유물이 생기고, 심하면 백내장·척수염·뇌막염 등을 일으킨다. 동물의 생간을 먹고 몸살 기운이 생겼다면 개회충에 감염된 것일 수 있다. 이때는 병원에서 혈액검사를 받은 뒤 2주간 약을 복용해야 한다.

간흡충 감염자도 적지 않다. 전국 감염률이 1.9%다. 주로 민물 생선을 익히지 않고 먹으면 감염된다. 상복부 통증·발열·황달·설사 등을 겪으며, 심하면 담석·화농성 담낭염·담도암 등에 걸릴 수 있다. 담도암의 10%는 간흡충이 원인이라는 통계도 있다.

유아는 요충을 조심해야 한다. 취학 전 아동의 10%가 감염되는 요충은 항문 주위가 가려운 게 특징이다. 심하면 요충이 질·난소 등으로 들어가 염증이 생기는 경우도 있다. 아이들 수가 많은 유치원일수록 요충 감염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따라서 단체생활을 할 때 손을 잘 씻고 위생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

◇중국산 김치도 기생충 감염 위험
우리나라 기생충 감염률은 1960년대(80%)에 비하면 현저히 떨어졌지만, ▲유기농 식품 섭취가 늘고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정이 많고 ▲유·아동 집단생활이 늘었기 때문에 여전히 조심해야 한다. 중국산 김치도 기생충 감염의 주요 원인이다. 중국에서는 아직 인분을 써서 배추를 기르는 곳이 적지 않아 기생충 위험이 높을 수 밖에 없다.

기생충은 음식을 충분히 안 익혀 먹었을 때 잘 감염된다. 평소 음식을 잘 익혀 먹고 위생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여기에, 약국에서 구충제를 정기적으로 사서 복용하자. 1년에 한 번은 구충제를 복용하는 게 좋다. 현재 약국에서 판매되는 구충제는 ‘알벤다졸’, ‘플루벤다졸’ 성분이다. 알벤다졸과 플루벤다졸 성분은 몸에 들어온 기생충이 포도당 같은 체내 영양소를 흡수하지 못하게 해서 사멸시킨다. 알벤다졸은 2세 이상, 플루벤다졸은 성인과 소아(1세 이상)의 구별 없이 복용 가능하다. 공복에 먹는 것이 기생충 사멸에 더 효과적이다. 다만 편충·회충·요충·십이지장충에는 사멸 효과가 있지만, 사상충·디스토마·간흡충에는 사멸 효과가 없다. 약국에서 구충제를 사먹어도 계속 항문 부위가 가렵거나 복통이 잦으면서 버짐 같은 피부질환이 있다면, 병원에서 처방하는 프라지콴텔 성분 등이 든 전문의약품을 복용해야 한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