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기침에 민감한 요즘, 폐·기관지 걱정된다면 '도라지'

신은진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도라지의 안토잔틴, 사포닌 성분은 폐와 기관지의 기능을 강화하는데 도움을 준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로 인해 원래 폐, 기관지가 좋지 않은 사람들의 걱정이 더욱 커지고 있다. 겨울철 폐와 기관지 건강이 걱정된다면 도라지를 먹어보는 건 어떨까?

◇안토잔틴·사포닌 풍부한 도라지, 폐·기관지 건강 도움
예로부터 도라지는 한방에서 약재로 사용됐다. '동의보감'에 따르면, 도라지는 가래와 고름을 없애는 효과가 있어 목감기·호흡곤란 등을 완화하는 데 쓰였다.

도라지의 목감기·호흡곤란 완화 효과는 안토잔틴과 사포닌 성분 덕분이다. 안토잔틴은 유해물질을 몸 밖으로 내보내고, 균과 바이러스에 대한 저항력을 길러 폐 건강을 돕는다. 도라지의 쓴맛을 내는 성분인 사포닌은 기관지의 점액 분비를 촉진해 세균 등 외부물질로부터 기관지를 보호한다.

◇쌉쌀한 도라지, 어떻게 먹어야 할까
도라지는 아삭아삭한 식감을 가지고 있지만 쌉쌀한 맛 때문에 좋아하지 않는 사람들도 많다. 도라지 특유의 맛에 거부감이 느껴진다면 말려서 차로 끓여 마시면 된다. 물 1L에 도라지 30g 정도가 적당하다. 차를 끓여도 쓴 맛이 느껴진다면 꿀을 넣어도 좋다. 또한 나물이나 볶음 요리, 강정 등으로 먹어도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