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맹물 싫을 때… ‘이것’ 물에 타서 마시면 지방 감소

이해림 기자

이미지

매일 사과식초 15~30ml 정도를 물에 희석해 마시면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수분 섭취는 중요하다. 그러나 맹물을 마시긴 싫을 때가 있다. 이럴 땐 사과식초를 약간 타 먹는 게 어떨까. 물에 새콤한 맛을 더해줄 뿐 아니라 체중 감량에도 도움이 된다.

매일 소량의 사과식초를 섭취하면 체중 감량에 도움된다는 해외 연구 결과가 있다. 연구팀은 실험 참여자 39명에게 12주간 일일 섭취 열량을 평소보다 250kcal 줄이게 하고, 이중 일부에겐 사과식초를 매일 약 30ml씩 먹게 했다. 그 결과, 사과식초를 섭취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체중 ▲체질량지수(BMI) ▲내장지방 ▲식욕 등이 더 많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식초의 주성분인 ‘초산’은 지방 합성을 억제하고, 지방 연소를 촉진한다고 알려졌다. 

사과식초는 당뇨병 관리에도 이롭다. 당뇨병 환자 110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참여자들에게 약 200ml의 물과 사과식초 15ml를 3개월간 섭취하게 했더니, 사과식초를 희석한 물을 마신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혈당과 당화혈색소 수치가 확연히 낮아졌다. 당화혈색소는 지난 2~3개월 동안의 혈당 수치를 말한다. 이외에도 사과식초 섭취가 심혈관질환 예방에 도움된다는 연구 결과가 ‘BMC 보완 의학 및 요법’ 저널에 발표된 적 있다.

단, 사과식초를 섭취할 땐 몇 가지 주의할 게 있다. 사과식초를 먹은 직후엔 양치질을 하지 말아야 한다. 알칼리성인 사과 식초가 치아에 닿은 후 바로 양치질하면, 치아 상아질을 감싸 보호하는 법랑질이 마모될 수 있다. 적어도 30분은 지난 후에 이를 닦는 게 좋다.

한꺼번에 너무 많은 양을 섭취하지 않는 것도 중요하다. 신맛이 강해 한 번에 많이 섭취하면 위와 식도에 자극이 갈 수 있다. 속이 쓰리거나 타는 듯한 느낌이 들면 섭취량을 줄인다. 사과식초 15~30ml를 물 한 컵에 희석해서 마시는 정도면 충분하다. 취침 전에 마시는 건 금물이다. 자려고 누웠을 때 식초가 식도로 역류할 수 있다. 30분 정도 앉아있다가 눕는 편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