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걸을 때 팔 안 움직이면 ‘손해’인 이유

이해림 기자

이미지

걸을 땐 양팔을 앞뒤로 자연스레 흔들어야 온몸에 힘이 분산된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걸을 땐 양팔을 번갈아가며 앞뒤로 흔드는 게 보통이다. 간혹 팔을 흔들지 않고 굳은 자세로 걸어 다니거나 한 손으로 휴대전화를 들고 이를 들여다보며 걷는 사람이 있다. 건강에 해로운 건 아니지만, 본인 손해다. 팔을 앞뒤로 흔들어야 효율적으로 걸을 수 있다.

걸을 때 팔을 앞뒤로 흔들면 힘이 신체 곳곳에 분산돼 걷기가 수월해진다. 미국 미시간대 연구에 의하면, 팔을 흔들지 않고 걸으면 흔들며 걸을 때보다 12%의 힘을 더 써야 한다. 하체에 더 많은 하중이 실리는 탓에 다리가 피로해지기도 쉽다. 팔을 흔들면서 걸으면 몸이 다리의 움직임에 따라 틀어지는 걸 막을 수도 있다. 걸음을 내딛으려 한쪽 다리를 앞으로 뻗으면, 다리와 연결된 골반도 그 방향으로 회전하며 몸이 같이 흔들린다. 팔이 다리와 함께 움직이면 이 회전력이 상쇄돼 몸이 안정적으로 나아갈 수 있다.

운동 효과 측면에서도 팔을 흔들며 걷는 게 유리하다. 팔을 움직이며 걸으면 자연스레 걸음이 빨라지고, 신진대사가 활성화된다. 같은 시간을 걸어도 팔을 흔들지 않고 걸을 때보다 열량 소모가 많아진다. 팔을 흔들 때 운동 효과를 극대화하려면 팔꿈치를 L자나 V자로 구부리는 게 좋다. 팔을 구부리고 걸으면 팔을 쭉 뻗고 걸을 때보다 열량을 많이 소모하게 된다는 하버드대 연구 결과가 있다. 낙상 예방을 위해서라도 팔을 흔들며 걷는 게 좋다. 팔의 움직임이 자유로워야 걷다가 균형을 잃어도 빨리 대처할 수 있어서다.

이외에도  잘 걸으려면 지켜야 할 것이 많다. 걸을 땐 발바닥 뒤꿈치부터, 발바닥 중앙, 발가락이 순서대로 바닥에 닿도록 한다. 그래야 하체 근육 단련에 효과적이다. 걸을 때 다리의 간격은 어깨너비를 유지하고, 팔자걸음이 아닌 11자 형으로 걸어야 발목과 척추에 무리가 가지 않는다. 호흡에도 신경 쓴다. 입 아닌 코로 숨을 깊게 들이마시고 내쉬어야 체내 에너지원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