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일어나서 4분간 '이것' 하기… 혈관 튼튼하게 해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1시간에 한 번, 4분간 일어나 제자리걸음을 걷는 것이 혈관 탄력 강화에 도움이 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종일 앉아서 일하는 직장인이 많다. 하지만 이때 잠깐이라도 자리에서 일어나 '제자리걸음'을 걸어보자. 혈관 탄력이 높아져 혈액순환이 원활해진다.

성균관대 스포츠과학과 연구팀이 성인 남성 30명을 대상으로 일시적인 좌식(坐式) 차단의 효과를 연구했다. 연구팀은 30명을 두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은 평소와 마찬가지로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좌식 생활을 하게 했고, 다른 그룹은 같은 시간 동안 좌식 생활을 하면서 1시간에 한 번씩 4분간 자리에서 일어나 제자리걸음을 걷게 했다. 일주일 후 이들의 혈관 기능 변화를 분석한 결과, 제자리걸음을 해 일시적으로 좌식 차단을 했던 그룹은 혈관의 이완 능력이 8.37%에서 10.11%로 증가했다. 반면 평소처럼 생활했던 그룹은 혈관이완 능력이 9.65%에서 9.62%로 통계적으로 유의한 변화를 보이지 않았다. 혈관 이완 능력은 혈관이 혈류 변화에 얼마나 잘 반응하는지 나타내는 수치로 혈관 기능을 대변한다. 혈관 이완 능력 수치가 높을수록 혈관 탄성력이 좋아 혈액순환이 더 원활하게 이뤄진다. 반대로 혈관 이완 능력 수치가 낮으면, 동맥경화나 고혈압의 위험이 높아진다. 실제 좌식 자세는 하체로 가는 혈관을 압박해 혈액순환을 방해한다. 따라서 앉아 있는 상태로 2시간이 지나면 하체에 흐르는 혈액의 점성도가 증가한다.

제자리걸음 외에도 혈관 탄력을 높이는 간단한 운동들이 있다. 혈관을 자극하는 근력 운동들인데, 운동 부위 혈류량을 증가시켜 많은 산소와 영양분이 공급되게 한다. 결과적으로 혈관이 외부 자극에 의해 쉽게 터지거나 막히지 않게 된다. 대표적인 것이 누워서 발끝을 몸 쪽으로 최대한 당긴 후 위로 천천히 올려 5~10초 정지하기다.

10~15회 반복한다. 똑바로 일어선 상태에서 까치발을 딛고 10~15초 정지하기도 좋다. 30회 반복하면 된다. 손목을 천천히 바깥쪽으로 90도 구부리는 동작도 수시로 하는 게 좋다. 다만 아픈 느낌이 들어야 손목 근육이 당겨지면서 혈관이 튼튼해진다. 매주 세 번 이상 6개월~1년 해야 효과가 나타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