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시간에 한 번, 제자리서 '이것'… 혈관 탄력 높여

이해나 기자 | 정소원 인턴기자

▲ 혈관 탄력을 위해서는 한 시간에 한 번 자리에서 일어나 제자리걸음을 하는 게 도움이 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나이가 들면 피부가 늙듯 혈관도 노화한다. 건강한 혈관은 고무줄과 같은 탄력을 유지하지만 노화할수록 탄력이 줄어들어 딱딱하게 변한다. 혈관이 딱딱한 사람은 혈관이 탄력적이고 유연한 사람보다 뇌졸중 사망률이 2배 이상 높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일상에서 혈관 탄력을 높이는 방법을 알아본다.

◇한 시간마다 제자리걸음
혈관의 탄력을 높이는 데 제자리걸음이 효과적이다. 앉아있을 때 틈틈이 자리에서 일어나 제자리를 걷기만 하면 된다. 오래 앉아 있으면 다리로 통하는 혈관의 혈액순환이 잘 안 돼 혈액의 점성도가 높아진다. 이때, 제자리걸음을 걸으면 다리의 혈액순환을 돕는다. 성균관대 스포츠과학과 연구에 따르면 한 시간에 한 번 일어나 4분 이상 제자리걸음만 걸어도 다리에 흐르는 혈액의 점성도가 높아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혈액의 점성도가 낮아야 혈관 탄력성이 유지된다.

◇아침에 30분 걷기
아침에 30분씩 걷는 것도 도움이 된다.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대 연구팀이 55~80세 67명을 세 그룹으로 나눠, 하루 7~8시간 ▲운동 없이 앉아만 하기 ▲오전에 30분 걷고 앉아 있기 ▲​오전에 30분 걷고 앉아 있을 때도 30분마다 일어나 3분씩 걷기를 수행하게 했다. 그 결과, 오전에 30분 걸은 그룹은 아예 걷지 않은 그룹보다 혈압이 평균 3.4mmHg 떨어졌고, 오전에 걸은 후 30분마다 3분씩 걸었던 그룹은 5.1mmHg 낮아졌다. 한편, 해 뜨기 전 새벽 걷기는 피해야 한다. 자율신경계가 잘 활성화되지 않아 혈관의 탄력이 떨어져있기 때문이다. 이때 걸으면 심혈관계에 무리가 갈 수 있어 주의한다.

◇콜라겐·아르기닌 섭취
콜라겐을 충분히 보충하면 혈관 탄력을 높일 수 있다. 콜라겐이 부족하면 혈관이 딱딱하고 두꺼워지는 동맥경화증이 발생할 위험이 있다. 실제 건강한 성인 30명에게 6개월간 매일 콜라겐을 섭취하게 했더니, 동맥경화증 위험도가 감소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콜라겐을 주입했더니 동맥경화지수가 낮아졌다는 쥐 실험 결과도 있다. 아르기닌 섭취도 혈관 탄력을 높이는 방법이다. 혈관 탄력은 나이 들수록 산화질소가 감소하며 떨어진다. 신체를 구성하는 20종의 아미노산 중 하나인 아르기닌은 산화질소 생성을 도와 혈액 순환을 촉진시켜 혈관의 탄력성은 높이고 긴장도는 낮추는 혈관 이완 작용을 한다. 아르기닌은 돼지고기 등심·닭가슴살·전복·아몬드 등에 들어 있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