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방세동, 4년 새 35.3% 증가… 70대 환자 최다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국내 심방세동 환자가 4년 새 35.3% 증가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국내 심방세동 환자가 4년 새 35% 이상 크게 증가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심방세동' 질환의 건강보험 진료현황을 7일 발표했다.

◇불규칙한 맥박이 특징​… 연평균 증가율 8.2%
심방세동은 심방에서 발생하는 빠른 맥의 형태로 불규칙한 맥박을 일으키는 부정맥 질환이다.

국내 심방세동 진료 인원은 2016년 18만954명에서 2020년 24만4896명으로 4년 새 35.3% 증가했다. 성별 진료인원 구성비를 살펴보면 남성은 2016년 대비 2020년 기준 남성은 38.3%, 여성은 31.1% 증가했다.

진료 형태별 진료인원을 살펴보면 입원의 경우 2016년 2만2881명에서 2020년 2만4411명으로 6.7%(1530명)증가했으나, 외래의 경우 2016년 17만5112명에서 2020년 23만9609명으로 36.8%(64,487명) 더 크게 증가하고, 연평균 증가율은 8.2%로 나타났다.

2020년 기준 연령대별 진료인원 구성비를 살펴보면, 전체 진료인원(24만4896명) 중 70대가 32.8%(8만305명)로 가장 많았고, 60대 26.4%(6만4681명), 80세 이상 23.6%(5만7882명) 순이었다. 60대 이상이 약 80%를 차지했다. 또한 연령이 증가할수록 진료 인원이 증가했으며 남녀 모두 70대가 각각 31.0%(4만5793명), 35.5%(3만4512명)을 차지했다.

2020년 기준 심방세동 환자의 동반질환은 고혈압이 25.3%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심부전 11.9%, 고지혈증 9.9% 순이었다. 고혈압·심부전 이외의 질환 중 40세 미만 심방세동 환자의 경우 심장박동이상, 발작성빈맥 등이, 40세 이상 환자의 경우 제2형 당뇨병 등이 다빈도 동반 질환으로 나타났다.

◇심장 박동 크게 느끼고, 숨 차고, 가슴 답답해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심장내과 이한철 교수는 "고혈압, 관상동맥질환, 판막질환, 심부전 등 다양한 심장질환이 심방세동의 원인으로 알려졌다"며 "또한 심방세동의 가족력, 당뇨, 갑상선 항진증, 음주, 과체중, 수면무호흡증, 만성 폐질환 등이 많은 위험인자들이 심방세동의 발생과 관련돼 있다"고 말했다.​

심방세동이 발생하면 빠르고 불규칙한 심장 박동 등 평소에 느끼지 못했던 심장의 박동을 크게 느끼고, 가슴이 흔들리는 느낌, 숨이 차고 가슴이 답답한 느낌이나 가슴 통증 등이 나타날 수 있다. 또한 비효율적인 수축으로 인해 심박출량이 떨어지면서 피로감, 어지럼증, 운동능력의 감소, 호흡곤란 등이 생길 수 있다. 하지만 상당수의 심방세동 환자는 증상이 없으며, 뇌경색 등 치명적인 합병증이 발생한 후에 비로소 진단되는 경우가 많아, 적절한 선별 검사를 통해 조기에 발견하는 게 중요하다.

기본적으로 심전도를 통해 심방세동을 진단내린다. 그러나 상당수 환자에서는 심전도 촬영시 정상 리듬을 보이는 경우가 많아, 장시간 기록 가능한 심전도(24시간 홀터 등) 검사를 통해 심방세동 여부를 확인하게 된다. 이한철 교수는 "고령이나 고위험에서는 적절한 주기로 선별검사를 시행함으로써 심방세동을 조기에 진단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심방세동을 예방하려면 규칙적인 운동을 하고, 술과 카페인을 줄이고, 금연과 적절한 체중을 유지해야 한다. 중요한 것은 고혈압, 심근경색, 심부전 등 동반된 심장질환이 있다면 그에 대한 치료가 반드시 병행돼야 한다는 점이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