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석 받는 코로나 환자, 사망률 75배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 입원치료중인 코로나19 확진 혈액투석환자의 생존율. 병원입원기간 한달 내 생존율을 일반인과 비교한 결과 투석 환자들의 생존율이 현저히 낮은 것을 알 수 있다./ 대한신장학회 제공


말기신부전으로 혈액투석을 받는 코로나 환자의 사망률이 일반 코로나 환자보다 크게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신장학회는 2020년 2월부터 2021년 11월까지 코로나19에 확진된 혈액투석 환자들의 예후를 조사한 결과 사망률이 우리나라 코로나19 일반인 확진자의 사망률에 비해 75배에 달한다고 보고하였다. 학회 내 코로나19 대응팀은 총 206개 의료기관에서 발생한 코로나19감염 투석 환자를 분석한 결과 모두 380명의 투석 환자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되었으며 이중 85명 (22.4%)이 사망했다. 이는 일반 환자의 코로나19감염 사망 0.3%에 비하여 75배에 달했다. <사진> 특히 중환자실에 입원하는 경우의 사망률은 64.7%에 달하였다.

조사 결과 코로나19 감염으로 사망한 혈액투석 환자의 평균 연령은 66세로 고령 환자가 많았으며 환자의 약 2/3에서 발열(49.5%)과 기침(25.7%)을 동반했다. 특히 요양병원 입원 환자들이 사망 위험이 높았고 중환자실 입원이나 인공호흡기 치료도 더 많았다. 이러한 결과는 투석 환자들이 당뇨병, 심혈관질환 등 동반 질환이 많고 노인 환자의 비율이 높으며, 면역력이 저하되어 있기 때문이다. 외국의 경우와 비교하면 미국과 유럽 등에서도 코로나19 감염 투석 환자들의 사망률은 약 30% 정도로 보고되고 있어 전 세계적으로 투석 환자들은 코로나19감염에 취약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최근 오미크론 변이 유행으로 코로나19 확진자들이 급증하면서 투석 환자들의 코로나19 감염도 크게 늘고 있다. 혈액투석 환자들은 주 3회 투석을 받아야 하기 때문에 일반인과 같이 완전한 재택 치료나 생활치료센터 입소가 불가능하다. 또한 과거에는 투석 거점병원 등에 입원하여 치료를 받았으나, 최근에는 외래 투석센터에서 격리 투석을 받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 특히 입원을 하지 않고 외래 투석을 받는 경우에는 환자 상태를 적극적으로 모니터링하면서 필요한 경우 신속히 입원을 결정해야 하며, 환자 이동 및 동선 관리, 환경 소독 등 관리해야 할 사항이 더욱 많아지고 철저한 관리를 필요로 한다.

대한신장학회 양철우 이사장(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신장내과 교수)은 “혈액투석 환자의 코로나19감염으로 인한 사망률을 줄이기 위해서는 신속한 격리 투석 및 전원 시스템이 최우선"이라며 "최근 오미크론 변이 유행으로 일반인 뿐 아니라 투석 환자들의 코로나19감염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그 숫자도 급속도로 늘고 있는데 비해 이에 대한 대비가 부족하다"고 했다. 그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코로나19 투석 전담 의료기관에 대한 전국적인 네트워크 구축 및 전문 인력 확보, 투석실 연계를 위한 정보 공유 및 별도의 Hot line 마련 및 지역 간 원활한 환자 이동 등 별도의 관리체계가 절실히 필요하다”고 했다.

이번 조사결과는 대한신장학회 공식학술지인 KRCP에 개제 예정이다. (제1 저자 한림의대 강남성심병원 박혜인 교수, 교신저자 이영기 교수)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