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막투석 환자의 생존율 계속해서 향상"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박스터, 제7차 아시아·태평양 복막투석학회에서 발표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박스터 인터내셔널(Baxter International Inc.)의 한국 법인인 ㈜ 박스터는 지난 17-19일 간 대구 엑스코에서 개최된 제7차 아시아태평양 복막투석학회(The 7th Asia Pacific Chapter Meeting of International Society for Peritoneal Dialysis; APCM-ISPD)에서 ‘복막투석 환자의 임상결과 향상’이라는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심포지엄에서 ‘복막투석 생존율 향상에 관한 글로벌 최신 지견’이라는 주제로 이화여자의대  류동열 교수는 세계 여러 국가의 복막투석 환자의 초기 생존율 비교 연구 결과를 공개했다. 류교수는 “최근 복막투석 치료기술 발전을 계기로 전 세계 여러 국가에서 복막투석 환자의 생존율이 계속해서 향상되고 있는 추세”라며, “특히, 한국 복막투석 환자의 경우 미국 복막투석 환자와 비교했을 때, 1년과 5년 생존율 모두 더 높게 나왔다”라고 말했다.

▲ 제 7차 아시아태평양 복막투석 학회에서 복막투석 환자의 생존율 비교 결과를 발표하고 있는 이화여자 의대 류동열 교수/사진=박스터 제공


미국 환자의 경우 복막투석 후 1년 생존율은 86.8%였고, 5년 후 생존율이 41.9% 였던 것에 비해, 2014년 ‘Kidney International’ 에 실린 연구 결과에 따르면 한국 환자의 경우 1년 생존율 89.6%, 5년 후 생존율 57.7%로 두 가지 모두 한국 환자가 복막투석 시 생존율이 더 높게 나왔다.

이어 캐나다의 웨스턴대학 아쉬 제인(Arsh Jain) 교수는 <복막투석에서의 원격모니터링: 환자와 의료진을 연결하는 테크놀로지 접목을 통한 임상결과 향상> 이라는 주제의 연구 결과를 공유했다. 아쉬 교수는 “인도, 일본 등의 타국가 사례에서 원격 모니터링은 환자의 생존율과 입원일수, 환자의 복막투석 중단율(dropout rate)에 직접적으로 긍정적인 임상결과를 이끌어 내고 있었다” 며, “산간벽지나 의료혜택을 받기 어려운 곳에 있는 환자들의 원격 모니터링을 적극적으로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제7차 아시아태평양 복막투석학회는 “복막투석 질향상을 통한 환자의 건강 증진(Advancing PD, Improving Lives)”이 라는 주제로 국내 및 해외 15개국의 초청연사 37명과 35개국 1,500여명의 참가자들이 참여, 복막투석의 전 세계 최신지견에 대해 논의했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