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막투석하는 만성콩팥병 환자, 과체중보다 저체중이 위험

헬스조선 편집팀



복막투석을 하는 만성콩팥병 환자는 체중이 너무 낮으면 오히려 사망률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반적으로 정상체중에 비해 과체중인 사람은 건강에 해롭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복막 투석 환자의 경우, 체질량 지수(Body Mass Index, BMI)가 낮은 환자 사망률이 가장 높고, 정상이거나 체질량 지수가 높은 환자의 사망률은 비슷한 정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성모병원 신장내과 양철우 교수와 부천성모병원 신장내과 김용균 교수팀은 2009년부터 전국 34개 센터가 참여하는 전향적 코호트 연구인 ‘말기신부전 임상연구 센터’의 자료를 이용하여 우리나라에서 복막 투석을 시행중인 투석 환자 900명의 체질량 지수의 분포를 확인했다.

그 결과 체질량 지수가 제일 낮은 저체중 그룹의 사망률이 정상 체질량지수 그룹보다 3배 높았다.  반면 체질량 지수가 제일 높은 과체중 그룹은 정상 체질량지수 환자군보다 사망률이 1.64배 높아 큰 차이가 없었다.

투석 환자의 주 사망 원인인 심혈관 질환은 일반인들과 달리 영양부족과 연관되어 나타난다. 투석 환자에서 영양이 부족하게 되면 염증반응이 심해지고, 염증은 혈액 내 칼슘을 뼈 대신 혈관 내로 밀어 넣어 혈관을 딱딱하게 만들어 동맥경화를 유발하고 심혈계 질환 발생률이 증가하는 등 사망률 증가로 이어지는 것이다.

양철우 교수는 “복막투석을 하는 환자들은 일반 혈액투석 환자들보다 자유롭게 먹는 편이라 체중이 과다하기 쉬워 과체중이나 비만 관리만 하기 쉬운데, 저체중이 더 위험하기 때문에 투석환자들은 균형잡힌 식습관과 규칙적인 운동 등으로 체질량 지수를 적절하게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투석 분야의 저명한 국제 학술지인 'Peritoneal Dialysis International' 2014년도 3월 인터넷판에 게재됐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