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단한 것 먹다가 '우지끈'… 이 깨진 것 방치하면 벌어지는 일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 서울대치과병원 제공


치아가 깨졌을 때는 어떻게 해야 할까? 예상치 못한 사고로 인해 '치아파절'이 발생한 경우, 해당 치아에 최대한 손상이 가지 않은 상태에서 가능한 빨리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단단한 음식을 씹거나 어딘가에 부딪히는 등의 외부 충격으로 치아가 깨지는 경우가 있다. 이때는 치아의 내부나 뿌리에도 영향을 받았을 수 있다. 간혹 치아파절 후 치아가 검거나 누렇게 변색되기도 하는데, 치아의 내부에서 신경과 혈관이 손상됐기 때문이다.

치아파절 이후에 많이 겪는 증상은 이가 시리거나, 아프거나, 흔들리는 것 등이다. 치아파절로 내부까지 손상되면 물이나 음식을 먹을 때 시리거나 통증을 느끼게 된다.

치료는 가급적 빨리 받아야 한다. 치아의 일부분이 깨졌을 경우에는 ‘레진 수복치료’를 주로 하지만 금이 가거나 치아의 일정부분 이상이 깨진 경우라면 ‘레진’, ‘라미네이트’, ‘크라운’ 등 깨진 부위와 크기에 따라 다양하게 치료할 수 있다.

치아가 깨지면서 신경이 노출됐다면 앞서 언급한 치료와 함께 신경치료를 병행한다. 만약 치아가 뿌리까지 회복이 불가능한 정도로 손상된 경우에는 자연치아와 유사한 임플란트 인공치아를 식립해야 한다.

서울대치과병원 치과보존과 김선영 교수는 “부주의나 불미스러운 사고로 인해 치아가 깨진 후 치료 받지 않고 그대로 방치하면, 음식물 섭취가 불편할 뿐 아니라 치아 배열이 흐트러지고 부정교합, 턱관절 장애, 편두통으로 증상이 이어질 수 있어 가급적 빨리 치료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