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치 없는데 이 시리다면…'치아 균열' 확인해야

이현정 헬스조선 기자 | 임다은 헬스조선 인턴기자

▲ 치아균열을 방치하면 이를 완전히 뽑아야 할 수도 있다/사진=헬스조선 DB


이가 시리면 흔히 충치가 생겼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유독 특정 부위가 시큰하고 통증이 점점 심해진다면 '치아균열'을 의심해야 한다. 치아균열은 말 그대로 치아에 금이 가 균열이 생긴 상태를 말한다. 치아균열은 치아에 균열이 생긴 정도에 따라 균열·파절·분리 세 단계로 나뉜다. '균열' 단계는 치아의 가장 바깥 부분인 법랑질에만 금이 간 상태로 특별한 증상이 없다. 그러나 방치하면 치아 안쪽의 상아질까지 균열이 생기는 '파절' 단계에 이를 수 있다. '분리' 단계는 균열의 마지막 단계로 치아 뿌리까지 금이 간 상태다.

치아 균열은 딱딱한 음식을 씹는 등 치아에 무리한 힘이 집중되면 발생한다. 어린이보다 성인이 취약한데, 나이가 들면서 치아에 피로도가 쌓이는 탓이다. 이에 금이 가면 초기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다가 점점 통증이 생긴다. 음식을 먹을 때 이가 시리고 나중에는 치아끼리 닿기만 해도 통증이 느껴진다. 치아의 틈 새로 가스가 팽창·수축을 반복해 통증응 유발한다. 균열부위로 세균이 침입하면 염증이 생기거나 신경이 손상될 위험도 있다. 치료가 늦어지면 이를 뽑아야 하는 상태에 이를 수 있다.

치아는 한번 손상되면 자연 치유되지 않아 이전으로 되돌릴 수 없다. 따라서 초기에 병원을 찾아 전문적인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초기 균열에는 금이나 세라믹으로 치아를 씌워 균열이 진행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균열로 인해 통증이 생겼다면 신경치료를 병행해 통증을 완화한다. 치아 뿌리까지 금이 갔을 땐, 이를 뽑아내고 임플란트 등 인공치아를 넣는 보철치료를 해야 한다. 평소 생활습관을 개선해 치아균열을 막을 수 있다. 얼음을 깨물어 먹거나 딱딱한 음식을 즐기는 습관을 버리는 게 좋다. 이를 세게 물고 있거나 한쪽 이로만 음식을 먹는 것도 좋지 않다. 특정 치아에 힘이 집중돼 균열이 생길 수 있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