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비인후과

한쪽 코만 ‘꽉’ 막히는 이유 아세요?

전종보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코감기에 걸려 ‘하비갑개’ 뼈 점막이 부풀어 오르면 비주기에 의해 좁아진 콧구멍이 더 좁아지면서 한쪽만 꽉 막힌 느낌을 받게 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겨울철 코감기에 걸리면 한쪽 코가 ‘꽉’ 막혀 숨을 쉬는 데 불편함이 생긴다. 일상생활 중에는 물론, 잠에 들기 위해 누웠을 때도 누운 방향에 따라 계속 코가 막혀 뒤척이게 된다.

코가 한쪽만 막히는 이유를 알기 위해서는 숨을 쉬는 과정에 대해 먼저 이해할 필요가 있다. 사람은 자율신경계에 의해 1~4시간 주기로 양쪽 콧구멍을 번갈아 가며 숨을 쉰다. 이를 ‘비주기(鼻週期)’라고 한다. 오른쪽 코 점막이 수축돼 콧구멍이 넓어지면 왼쪽 점막이 팽창하며 콧구멍이 좁아지는데, 이때는 주로 오른쪽으로만 숨을 쉬게 된다. 정확한 비주기는 사람마다 다르다.

코감기에 걸려 한쪽 코가 막히는 것 역시 같은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다. 콧구멍을 통해 찬바람이나 병균 등이 유입될 경우, 코로 들어오는 공기의 온도·습도·먼지 등을 조절하는 ‘하비갑개’ 뼈 점막이 부풀어 오른다. 이때 비주기에 의해 이미 좁아진 콧구멍이 더 좁아지면서 꽉 막힌 느낌을 받고 숨을 쉬기 어려워진다. 반면 넓은 상태였던 콧구멍은 점막이 부풀어 올라도 공간을 확보할 수 있어 코가 막히지 않는다.

누웠을 때 코가 더 잘 막히는 현상도 하비갑개와 연관돼 있다. 누우면 머리에 피가 쏠리면서 혈관이 팽창되고 하비갑개가 부풀어 오르기 쉽다. 때문에 코가 막힌 상태에서는 앉거나 서 있는 자세를 취하는 게 좋다.

한편, 코가 막혔다고 해서 코를 심하게 풀어선 안 된다. 코를 뚫기 위해 과도하게 힘을 줘 코를 풀면 중이염 등과 같은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코막힘 완화제는 5일 이상 남용할 경우 약물 유발성 코막힘이 생길 수 있으므로 주의해서 사용하도록 한다.

코막힘은 감기를 치료하면 대부분 증상이 완화된다. 감기 증상이 없음에도 코가 심하게 막힌다면 정확한 진단을 통해 원인을 파악할 필요가 있다. 이 경우 알레르기성 비염, 직업성·노인성 비염, 또는 코 구조 비대칭 등이 원인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