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비인후과

훌쩍이는 코… 바로 감기약 먹어선 안 되는 이유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류지현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미지

알레르기성 비염을 코감기로 착각해 감기약을 오래 복용하면 약물 중독성 비염이나 혈압 상승 같은 부작용을 겪을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코가 훌쩍거리면 감기약을 먹기 쉽다. 하지만 무심코 감기약만 먹었다간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훌쩍이는 코의 원인이 알레르기성 비염일 수 있기 때문이다. 알레르기성 비염을 감기로 착각해 감기약을 오래 복용하면 약물 중독성 비염이나 혈압 상승 같은 부작용을 겪을 수 있다. 종합 감기약이나 코감기약에 든 항히스타민제는 콧물을 마르게 해 훌쩍거림을 줄인다. 하지만 목과 기관지 점막도 함께 말라 입이 심하게 마르는 부작용이 있다. 콧물이 고여 축농증이 발생하고 잠이 쏟아지는 등의 부작용도 있다.

알레르기성 비염은 특히 환절기에 콧물·재채기·코 막힘 등의 증상으로 나타난다. 또한 눈과 코 주위가 가렵고, 안구 충혈이나 후각 감퇴, 두통 등의 증상을 동반한다. 발열이나 근육통 같은 전신질환은 동반하지 않는다. 누런 콧물이 나오면 단순한 코감기로 생각하기 쉬운데 알레르기성 비염이 축농증으로 이어져도 누런 콧물이 나올 수 있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바이러스 감염이 주요 원인인 코감기와 달리 알레르기성 비염은 알레르기 유발물질에 의해 코점막이 자극받아 발생한다. 집먼지진드기가 가장 흔한 유발물질이다. 또한 곰팡이, 반려동물의 털, 특정 음식물이나 약물도 원인이 될 수 있다. 2주 이상 콧물이 흐르는 증상이 지속되거나 특정 환경 또는 계절에 증상이 나타나면 알레르기 비염을 의심해보고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 알레르기성 비염을 감기로 착각해 방치하면 편도염·후두염·천식·축농증 등으로 병이 진행되기 쉽다.

전문가들은 알레르기성 비염의 경우 병원 치료와 생활습관 개선을 병행할 것을 권장한다. 침구 커버를 비침투성 재질로 바꾸고 침구류는 자주 세탁해 햇볕에 말려야 한다. 실내 습도는 40% 이하, 실내 온도는 20~22도로 유지하고 자주 환기하는 게 좋다. 특히 미세먼지 같은 알레르기 유발물질이 많은 날에는 외출 시 마스크를 쓰고 귀가 후에는 목욕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