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외과

성장기 만성 코막힘, 청소년 성장 방해 주요 원인

이현정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성장기의 만성 코막힘은 청소년 성장 저하에 원인이 된다/사진=헬스조선 DB


요즘같이 실외와 실내 온도차가 심한 여름에는 코막힘 증상이 생기기 쉽다. 그런데 만성 코막힘 증상은 성장기 어린이들의 성장을 방해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하나이비인후과병원 설정훈 진료부장은 "코막힘은 코 질환에서 주로 나타나는 증상으로, 원인으로는 알레르기 비염이나 감기가 가장 많다"며 "하지만 코막힘이 수일간 지속된다면 만성 코막힘을 의심하고 원인 질환을 파악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코막힘 증상 초기에는 큰 불편함을 느끼지 못해 방치하는 경우가 많지만, 코막힘으로 코로 숨 쉬기가 힘들어지면 입으로 숨을 쉬게 된다. 이러한 습관이 지속되면 성장기에는 아래턱이 나오는 주걱턱 얼굴형이 될 수 있다. 또한 목감기에 걸리기 쉽고 수면 중 코골이와 수면장애를 일으켜 만성피로로 인한 집중력 저하 등이 생길 수 있다.

만성 코막힘의 원인은 비중격만곡증과 비후성 비염으로 나뉜다. 비중격만곡증은 코의 구조적 문제이므로 약물로는 치료가 불가능하다. 이 때문에 수술적 치료인비중격교정술을 고려해야 한다. 비중격교정술은 국소 마취로 진행되며, 통증이 거의 없다. 특히 코 안쪽에서 절개를 해 조직 손상 부담이 적고 흉터 걱정도 없다.

한편, 비후성 비염의 경우 우선적으로 약물을 통한 비수술 치료를 선행하지만, 약물치료로도 개선되지 않았을 때는 미세절삭기를 이용한 비갑개성형술을 해야 한다. 설정훈 전문의는 "특히 만성 코막힘이 심한 어린이들은 성장장애 및 학습능력 저하 등이 생기기 쉽다"며 "코 질환의 경우 방치하지 말고 증상이 어느정도 지속된다면 병원을 방문해 치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