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본격적인 장마 시작, 축축한 습기 관리법은?

이나현 헬스조선 인턴기자



오늘부터 전국적으로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됐다. 장마가 시작되면 실내의 퀴퀴한 냄새가 심해지는데, 이 냄새의 원인인 세균과 곰팡이의 번식력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특히 습도가 80%를 훌쩍 넘는 장마철은 세균과 곰팡이가 1년 중 가장 극성을 부리는 시기다. 장마철 실내를 쾌적하게 관리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이미지

헬스조선DB


곰팡이의 주서식지인 주방과 욕실, 신발장 등을 깨끗이 청소하는 것이 장마철 집 안 관리의 관건이다. 이대목동병원 가정의학과 심경원 교수는 “곰팡이나 세균은 직접적으로 접촉성 피부염이나 무좀 등을 유발할 수 있고, 알레르기성 비염이나 천식 등을 유발시킨다”며 “세균과 곰팡이의 주 발생지인 주방은 가족의 건강과 직결돼 꼼꼼히 챙겨야 할 곳”이라고 했다. 냉장고 냄새는 식빵을 태워 재로 만든 뒤 은박지나 헝겊 주머니에 담아 넣거나 맥주를 행주나 천에 적셔 냉장고를 청소한다. 또 여름철 악취의 온상인 음식물쓰레기통 바닥에 신문지를 깔고 녹차 잎이나 커피 찌꺼기를 넣어 두면 냄새를 줄일 수 있다. 배수구나 변기는 물때가 있어 세균이 번식하기 쉬우니 1주일에 한 번씩 식초나 베이킹 소다를 이용해 청소한다.

식물을 이용해 공기정화와 습도조절을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거실에는 잎이 큰 식물을 배치한다. 잎 뒷면의 기공이나 뿌리 등이 오염물질을 흡수하고 습도를 조절해준다. 욕실에는 싱고니움, 아나나스류, 달개비류, 고사리류 식물, 스파트필링 등 습기를 먹는 식물이 적합하다. 욕실 외에 습기가 많은 곳은 어디 놓아도 좋다.

또한, 선풍기나 에어컨을 틀어 놓으면 자연 통풍 효과를 줘 쾌적한 환경이 된다. 요리나 샤워 후에는 환풍기를 돌리거나 창문을 열어 실내 습기를 제거하고, 세탁물을 실내에서 말릴 때는 반드시 선풍기를 튼다. 습도가 유독 높은 날에는 난방을 하며, 선풍기를 바깥쪽을 향해 틀어 주면 제습효과를 더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