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세븐틴 에스쿱스, ‘십자인대파열’로 수술… 어떤 질환일까?

오상훈 기자 | 이유림 인턴기자

[스타의 건강]

이미지

세븐틴 멤버 에스쿱스가 촬영 중 부상으로 좌측슬관절 전방십자인대파열 수술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사진=에스쿱스 인스타그램 캡처


세븐틴 멤버 에스쿱스(28)가 촬영 중 부상으로 수술한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세븐틴 소속사는 공식 SNS를 통해 ‘콘텐츠 제작을 위한 구기종목 촬영 중 착지 과정에서 왼쪽 무릎 부상을 당했다’며 ‘사고 직후 병원으로 이동해 MRI를 비롯한 정밀 검사를 진행했고, 좌측슬관절 전방십자인대파열로 치료와 수술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아 곧 수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십자인대파열은 어떤 질환일까?

십자인대는 정강이뼈와 허벅지뼈를 연결해 관절의 안정성을 유지하는 인대로 십(十)자 형태로 교차돼 있어 십자인대라 불린다. 이런 십자인대가 파열되는 것을 ‘십자인대파열’이라 한다. 십자인대가 파열되면 ‘뚝’하는 파열음이 들리기도 한다. 부상 후 24시간 내 통증·부종이 생기고 2~3주 정도 지나면 가라앉는다. 이후 무리한 운동을 하는 등 무릎을 과도하게 사용하면 무릎이 불안정한 느낌과 함께 걷는 것이 힘들어진다.

십자인대파열은 대부분 축구·농구·스키 등 역동적인 운동 중 외상에 의해 발생한다. ▲빠른 속도로 달리다가 갑자기 속도를 늦춰 멈추기 ▲갑자기 방향 전환하기 ▲무릎 관절이 뒤틀리거나 꺾일 때 파열된다. 또한, 교통사고 같은 외상으로 발생하며 중년 이후 퇴행성 변화로 인대의 탄력이 떨어져 십자인대가 파열될 수 있다.

십자인대가 파열된 초기에는 휴식을 취하고 냉찜질을 해준다. 압박 붕대를 하거나 다친 다리를 심장 부위보다 높게 해 부종을 감소시킨다. 십자인대가 부분만 파열되거나 불안정성이 심각하지 않은 상태라면 ▲근력 강화 훈련 ▲보조기 착용 ▲석고 고정 등의 치료를 할 수 있다. 다만, 전방 십자인대가 완전히 파열되고 불안정성이 심하면 십자인대 재건 수술을 한다.

십자인대파열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운동 전후에 스트레칭을 충분히 해야 한다. 운동 중에 다리에 힘이 빠졌을 경우, 바로 멈춰야 한다. 평소 ▲무릎·하체 근력 강화 운동 ▲점프 훈련 ▲착지 훈련을 하는 것도 도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