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

비만약 '삭센다' 사용 후 자살 충동?… EU, 조사 착수

신은진 기자

이미지

노보노디스크의 비만약 '삭센다' 사용 후 자살 충동이 들었다는 보고가 이뤄져 유럽연합이 조사에 나섰다./노보노디스크 제공
최신 당뇨, 비만 치료제로 전 세계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세미글루타이드가 글루카곤 유사 펩티즈-1(GLP-1) 수용체 작용제에 빨간불이 켜졌다. GLP-1 수용체 작용제인 노보노디스크의 비만치료제 '삭센다(성분명 리라글루티드)'와 당뇨 치료제 '오젬픽(성분명 세미글루타이드)'를 사용한 후 자살 충동을 느꼈다는 보고가 이뤄져 유럽연합(EU)이 조사에 나선 것이다.

유럽의약품청(EMA) 산하 안전위원회(PRAC)는 11일(현지시각) GLP-1 수용체 작용제인 리라글루티드와 세미글루타이드 사용 후 자살 충동 및 자해 생각이 들었다는 아이슬란드 의약품청의 보고에 따라 조사를 한다고 밝혔다. 현재 EMA가 이달 3일부터 파악, 조사 중인 리라글루티드와 세미글루타이드 사용 후 자살 충동 및 자해 생각 보고는 약 150건에 달한다. PRAC 측은 올해 11월 조사 완료를 목표로 리라글루티드와 세미글루타이드 성분이 주성분인 '빅토자', '위고비', '리벨서스'도 모두 조사대상에 포함해 문제를 파악 중이다.

이번 조사가 GLP-1 수용체 작용제 전반으로 확대될지는 확실치 않으나 영향이 없을 것이라 전망하긴 어렵다. 유럽의약품청(EMA)이 리라글루티드와 세미글루타이드가 GLP-1 수용체 작용제라는 점을 고려해 조사를 진행 중이기 때문이다. 조사결과에 따라 초강력 다이어트 약으로 관심을 끈 GLP-1 당뇨약 일라이 릴리의 '마운자로(성분명 터제파타이드)'도 논란에서 벗어나기 어렵다.


다만, PRAC는 "보고된 사례가 의약품 자체와 관련이 있는지, 환자의 기저질환이나 기타 요인과 관련이 있는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고, 자살 행동은 모든 GLP-1 수용체 작용제에 대한 부작용으로 명시된 바는 없다"고 말했다.

한편, 다이어트 약이 자살 충동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시장에서 퇴출당한 사례는 존재한다. 지난 2007년 사노피 아벤티스의 다이어트약 '아콤플리아(성분명 리모나반트)'는 동반질환 유무와 관계없이 비만 환자 체중감량 효과가 있어 기대를 모았으나, 미국 시판을 앞둔 지난 2007년 신경학적, 심리적 문제를 일으켜 자살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는 우려로 FDA에 시판 불허를 권고 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