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과

라식·라섹하러 갔다가… '실명 질환' 발견?

이금숙 기자

이미지

근시가 심한 고도근시나 초고도근시인 경우 정기적으로 안과에 내원해 녹내장 정밀검사를 받기를 추천한다./헬스조선 DB


녹내장은 안압 상승으로 시신경이 눌리거나 혈액 공급 장애가 생겨 시신경 기능에 이상이 생기는 질병을 말한다. 녹내장은 당뇨망막병증, 황반변성과 함께 대표적인 3대 실명 질환으로 꼽힌다. 녹내장은 뚜렷한 초기 증상이 없어 알아차리기 어렵고 병증이 꽤 심해져 실명에 이를 무렵에서야 시야가 흐릿해지는 증상이 나타난다. 녹내장을 일컬어 ‘소리 없는 시력 도둑’이라고 부르는 이유다.

녹내장의 대표 위험 요인은 바로 고도근시다. 젊은 녹내장 환자의 대다수는 근시 혹은 고도근시를 갖고 있는 경우가 많다. 라식, 라섹과 같은 시력교정수술을 하러 안과를 찾았다가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안과 김용찬 교수는 "젊은 환자의 녹내장 발생원인 중 하나는 안구의 구조적인 문제"라며 "근시나 고도근시가 있는 환자는 시신경 모양이 근시가 없는 사람과 다르게 생겨, 녹내장 손상에 취약한 구조를 가진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특히 안축장이라고 하는 눈 길이가 길어지면 시신경이 더 당겨지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시신경이 더 얇아지고 구조적인 이상 발생률도 높아 녹내장 위험이 높아진다고 알려져 있다. 또 축성근시로 인해 시신경을 보호하는 공막이 바람 넣은 풍선처럼 얇아지게 되고, 안구가 커진 만큼 혈관이 증가하지 못해 나타나는 혈류 저하도 시신경 건강에 간접적이지만 악영향이 되는 요소다.

녹내장으로 시신경이 손상되면 회복이 안되므로 다른 어떤 질환보다 조기 발견과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 녹내장 치료는 대부분 안압을 낮추는 안약으로 치료한다. 그 외에 안약으로 조절이 되지 않는 경우 레이저 홍채절개술, 우각성형술, 섬유주절제수술 등으로 치료를 하게 된다. 녹내장의 종류에 따라 레이저 치료가 필요한 경우가 있고, 개개인의 상태에 따라 치료 방법이 다르다. 약물이나 레이저 치료로도 안압 조절이 잘 이뤄지지 않는 경우에는 녹내장 수술을 시행하게 되는데, 녹내장 수술의 목적은 안압의 조절로 이미 손상된 시신경을 복구시키는 것은 아니며 진행을 늦추는 정도의 치료다. 녹내장은 치료를 하더라도 이미 손상된 시신경 기능을 돌이킬 수 없다.

녹내장의 가장 중요한 예방법은 정기적인 검사다. 40대 이후엔 발병률이 매년 0.1%씩 올라가는 만큼 40대 이후 건강검진 때에는 반드시 안압측정과 시신경 검사를 받아야 한다. 40대 이상이거나 고혈압 혹은 당뇨 등 심혈관계 질환이 있는 경우, 근시가 심한 고도근시나 초고도근시인 경우, 가족력이 있는 경우라면 6개월에서 1년에 한 번 정기적으로 안과에 내원해 녹내장 정밀검사를 받기를 추천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