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과

발 각질제거제 써도 효과 없으면 ‘이 병’ 의심

신은진 기자

이미지

각질 제거제를 ​한 달 이상 사용했는데도 효과가 없다면 다른 질병일 수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추운 겨울을 버틴 발엔 각질이 쌓이기 쉽다. 다행히 스크럽 제품이나 보습제, 각질 제거제(피부연화제)를 사용하면 깔끔한 발을 얻는 건 어렵지 않다. 하지만 약으로 판매하는 각질 제거제까지 써도 효과가 없다면, 단순히 각질의 문제가 아닐 수 있다.

◇한 달 넘게 사용해도 효과 없을 땐 무좀일 수도
발 각질이 두껍고, 눈에 띌 정도로 하얗게 쌓인 경우라도 대부분은 일반의약품으로 판매하는 각질 제거제를 사용하면 증상이 개선된다. 일반의약품 각질 제거제는 우레아 함량이 20% 수준으로, 최대 함량이 10%인 화장품보다 각질제거 효과가 크다. 이처럼 효과가 큰 일반의약품 각질 제거제를 한 달 이상 제대로 사용했는데도 각질이 사라지지 않는다면, 다른 질환을 의심해야 한다.

첫 번째로 의심해야 할 질환은 무좀이다. 무좀은 여러 종류가 있는데 '각화형 무좀' 이 있으면 발이 간지럽진 않지만, 발바닥 피부가 두꺼워지고, 고운 가루 같은 각질이 생긴다. 무좀으로 인한 각질은 단순 보습제나 각질 제거제를 사용해도 나아지지 않는다. 항진균제를 사용해야만 한다. 각질 제거제를 사용했으나 효과가 없고, 이전에 무좀을 앓았던 적이 있거나 발가락 사이 또는 발바닥에 물집이 생겼다면, 각화형 무좀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두 번째는 '당뇨병성 족부질환'이다. 혈당이 잘 조절되지 않아 발의 자율신경이 손상되면 땀이 제대로 분비되지 않고, 피부를 보호하는 유분도 충분히 생성되지 않아 발 뒤꿈치가 갈라지기 쉽다. 유독 발 뒤꿈치만 건조하다면, 당뇨병 검사를 받아보는 게 좋다. 이미 당뇨를 진단받은 사람이라면, 발 뒤꿈치를 항상 잘 살펴야 한다. 심하게 건조해 갈라진 피부 사이에 세균이 침투하면 심각한 합병증이 생길 수 있다. 만일 상처가 생겼다거나 염증이 보인다면, 빨리 적절한 치료를 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