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과

겨울철 내 피부를 괴롭히는 각질엔 '이것'이 특효

김은총 헬스조선 인턴기자



겨울철 피부의 가장 큰 적은 '건조함'이다. 건조한 피부는 각질을 유발하기 때문이다. 각질은 피부의 가장 바깥쪽에 위치한 죽은 세포로 제때 제거해주지 않으면 피부가 거칠고 두꺼워지며 색소침착이 일어난다. 그러나 각질은 외부 이물질의 피부 속 침투를 막고 피부 자체 수분이 빠져나가지 못하게 하거나 피부를 자외선으로부터 보호해주는 역할도 하므로 무작정 제거한다고 좋은 것만은 아니다. 적절한 각질 제거법을 알아보자.

이미지

헬스조선 DB


◆각질 제거 횟수, 피부 타입에 따라 달라
적당히 각질을 제거해주면 피부 바깥쪽에 축적된 늙은 세포가 제거되면서 새롭고 건강한 피부세포가 재생된다. 이는 얼굴빛을 밝히고 피부를 더 촉촉하고 매끈하게 만들어준다. 그렇다고 각질을 너무 자주 제거하면 피부에 자극을 주어 좋지 않다. 보통 피부 타입에 따라 중성 피부는 1주일에 한 번·건성 피부와 민감성 피부는 1~2주일에 한 번·지성 피부는 1주일에 두세 번 정도가 적당하다. 각질을 쉽게 제거하는 방법은 제거 전에 먼저 스팀타월을 이용해 각질제거 부위를 부드럽게 만드는 것이다. 스팀타월은 수건을 물에 적셔 전자레인지에 2~3분간 돌려 너무 뜨겁지 않은 정도로 만들어준다. 

◆각질제거제의 선택? 필링제vs스크럽제
각질제거제는 크게 필링제와 스크럽제가 있다. 필링제는 부드러운 크림 형태로 피부 표면의 각질을 녹이는 방식이며, 스크럽제는 알갱이가 들어 있어 마사지를 통해 묵은 각질을 벗기는 방식이다. 필링제는 민감하거나 극도로 건조한 경우가 아닌 이상 어떤 피부에 사용해도 되지만, 스크럽제는 지성·중성 피부가 사용하는 것이 적당하다. 스크럽제를 너무 세게 문지르면 알갱이로 인해 피부 표면에 미세한 상처가 나면서 균이 침투할 수 있으니 민감성·건성·여드름성 피부는 피하는 것이 좋다.

◆베이킹소다로 각질 제거?
최근 젊은 여성들 사이에는 베이킹소다를 이용한 각질제거법이 유행이다. 시중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베이킹소다를 물과 섞어 얼굴을 마사지하는 방법인데, 피부가 민감하거나 약한 피부질환자들이 사용하게 되면 오히려 문제를 일으킬 수도 있다. 임이석 테마 피부과 임이석 원장은 "알칼리성인 베이킹소다는 피부를 약산성 상태에서 벗어나게 하여 트러블을 유발할 수도 있으니, 가급적 제품으로 나온 화장품을 이용하거나 테스트 후에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 각질제거는 이후가 더 중요!
각질은 제거한 후에 특별히 더 신경 써서 관리해야 한다. 죽은 세포가 떨어져 나가고 아직 단단하지 못한 어린 세포가 드러나며 피부가 예민해져 있는 상태이기 때문이다. 몸에는 보습과 진정 효과가 있는 크림을 듬뿍 발라 주고, 얼굴에는 보습 효과가 있는 시트 타입 마스크를 써주면 좋다. 발에는 보습력이 강한 풋크림을 충분히 바르고 비닐랩을 1시간 정도 씌워두거나 양말을 신고 자면 도움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