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고구마와 베스트 조합 vs 워스트 조합

전종보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고구마 속 섬유질·칼륨은 김치의 나트륨 성분을 몸 밖으로 배출하는 데 도움이 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추운 계절에는 따뜻한 고구마를 간식으로 즐겨먹는다. 고구마만 먹어도 맛있지만, 고구마와 궁합이 잘 맞는 음식들을 곁들여 먹으면 맛은 물론 영양도 한층 높일 수 있다.
우유가 대표적이다. 우유는 고구마에 고소한 맛을 더하고 목 막힘을 완화해주며, 고구마의 부족한 영양성분을 보충해주는 역할도 한다. 우유에는 고구마에 없는 단백질·칼슘이 풍부하고, 반대로 고구마에는 우유에 부족한 식이섬유와 탄수화물이 많이 들어있다.

고구마를 먹을 때 빼놓을 수 없는 음식이 하나 더 있다. 바로 ‘김치’다. 김치 특유의 맛과 향은 고구마와 찰떡궁합이다. 나트륨이 많은 김치를 고구마와 함께 먹으면 고구마 속 섬유질·칼륨이 나트륨 성분을 몸 밖으로 배출시킨다.

고구마와 안 맞는 식품들도 있다. 소고기, 땅콩 등이다. 한방에서는 고구마와 소고기를 상극인 식품으로 간주한다. 영양분이 소화·흡수되는 것을 서로 방해할 수 있기 때문. 간혹 소고기를 고구마와 함께 굽거나 소갈비찜을 만들 때 고구마를 넣기도 하는데, 두 식품을 함께 먹고 소화가 안된 경험이 있다면 가급적 같이 먹지 않는 게 좋다. 다이어트 중이라면 땅콩과 고구마를 함께 먹지 않도록 한다. 땅콩은 전분 함량이 높고 고구마 또한 전분 위주의 당질이 주성분이다. 두 식품을 함께 먹으면 살이 찌기 쉽다.

한편, 고구마의 영양분을 놓치지 않으려면 조리법과 세척방법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고구마를 삶을 때는 천천히 오래 익히는 것이 좋다. 고온에서 짧게 익히면 장에 좋은 ‘맥아당’이 제대로 활성화되지 않을 수 있다. 고구마의 전분을 맥아당으로 바꾸는 효소는 상대적으로 낮은 온도인 60~70도에서 오래 익힐 때 많이 활성화된다. 고구마는 씻을 때는 부드러운 스펀지나 손으로 가볍게 문지르도록 한다. 수세미 등을 이용해 고구마 표면을 강하게 닦아내면 미네랄이 손실되고 철분·마그네슘·칼슘 또한 빠져나갈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