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과

콜레스테롤 높다면? '이 습관' 멀리해야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체내 콜레스테롤을 적절하게 조절하려면 저녁에서 몰아서 폭식하는 습관, 끼니를 거르는 습관 등을 피해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직장인 A씨(35)는 추석을 앞두고 고향에서 가족들과 함께할 식사자리가 부담스럽기만 하다. 얼마 전 건강검진 결과 이상지질혈증 의심 진단을 받았기 때문이다. 평소 기름진 음식을 즐겨 먹지 않았고 정상 체중을 유지하기 위해 관리를 해왔던 A씨는 기름지고 열량이 높은 추석 음식 생각에 올해는 고향 방문을 취소할까 고민 중이다.

이상지질혈증은 혈액 속에 총콜레스테롤, LDL콜레스테롤, 중성지방이 증가하거나 HDL콜레스테롤이 감소된 상태를 의미한다. 대부분 비만, 당뇨병, 음주 등의 원인에 의해서 발생하지만 혈액 내 특정 지질이 증가되는 유전적 요인도 원인일 수 있다.

A씨처럼 이상지질형증 진단을 받은 환자들은 콜레스테롤에 나쁜 영향을 주는 음식을 찾아 섭취를 줄이려고 노력한다. 하지만 식단 개선의 노력에도 호전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이런 경우는 음식 자체가 아니라 식습관의 문제일 가능성이 크다. 바쁜 직장 생활에 점심을 거르는 일이 잦고 과일, 아이스크림, 빵 등으로 식사를 대신하거나 저녁에 몰아서 폭식하는 생활습관이 원인이 된 것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콜레스테롤은 과체중이나 육식을 즐기는 사람에게 높게 나타나는 것으로 오해한다. 콜레스테롤 관리를 위해 지방이 있는 육류, 동물성 지방 제품, 우유, 아이스크림 등 포화지방산이나 콜레스테롤이 높은 음식의 섭취를 주의하면 이상지질혈증을 예방하고 관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런 생각이 틀린 것은 아니지만 콜레스테롤 수치는 단순히 음식만의 문제가 아니라 식습관, 가족력, 운동 부족 등 원발성 원인과 갑상선기능저하증, 신증후군, 만성간질환 등 기저질환, 약물복용, 임신 등의 이차성 원인 등에 의해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일상에서 콜레스테롤 이상을 예방하려면 음식 섭취뿐만 아니라 생활습관에도 주의가 필요하다.

기름진 음식을 한꺼번에 많이 먹는 경우 외에도 폭식 후 다음날 굶거나 식사량이 일정하지 않는 경우, 끼니를 거르는 경우 등 식습관이 콜레스테롤 수치를 올릴 수 있다. 굶거나 평소보다 적게 섭취할 경우에 우리 몸은 밤과 비슷한 상태로 인식해 당 흡수를 늘리고 간에서 많은 콜레스테롤을 만들게 된다. 음식으로 영양소가 충분히 채워지지 않을 것을 대비해 미리 콜레스테롤을 저장하고 체지방이 늘리는 것이다.

대동병원 심장혈관센터 김수형 과장(순환기내과 전문의)은 "기름지고 고열량인 음식 섭취를 줄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우리가 섭취하는 음식들은 각기 다양한 영양소를 가지고 있으므로 특정 음식을 안 먹는 것보다는 어떻게 먹을 것인가가 중요하다"며 "무엇보다 규칙적인 식사습관은 콜레스테롤 수치뿐 아니라 장기적인 건강관리에 도움을 줄 수 있어 불규칙한 식습관부터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규칙적인 식사습관을 기르기 위해서는 하루 섭취 칼로리를 생각해 골고루 영양소를 분배하며 부족한 영양소는 식사 사이 2회 정도 우유, 과일 등의 종류로 200kcal가 넘지 않는 선에서 섭취하는 게 좋다. 식품 구입 시에는 원재료와 영양표시를 확인해 포화지방산과 콜레스테롤이 많은 음식은 피하며 살코기, 생선, 계란 콩 등 양질의 단백질과 섬유소 섭취를 늘려야 한다.

과음을 하면 간에서 지방합성을 촉진해 이상지질혈증을 유발할 수 있어 절주하도록 하며 음주 시 기름진 안주를 피해야 한다. 또한 섭취한 칼로리를 소비하기 위해서 운동은 필수이므로 본인 체력에 맞는 운동을 선택해 꾸준히 하는 게 중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