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과

눈 나쁜 MZ세대… 안경 때문에 '이런' 경험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MZ세대 근시 환자의 81%가 안경으로 인해 눈, 코 변형 등 외모 불편을 경험했다고 답했다./클립아트코리아 제공
안경은 근시 환자들의 시력을 보완하는 가장 기본적인 방법이다. 특히 소아 청소년기에 눈이 나쁘면 유일한 해결방법으로 안경을 꼭 써야 한다. 하지만 성인기를 거치며 안경은 운동과 뜨거운 음식 섭취 등 일상생활의 제약과 불편 뿐만 아니라 삶의 질에도 다양하게 영향을 미친다.

실제, 강남 온누리스마일안과에서 MZ세대 근시 환자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안경을 장기간 착용하면서 외모 불편과 자신감이 떨어지는 등 심리적 위축을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강남 온누리스마일안과와 온누리안과병원에서 스마일라식 시력교정수술을 받은 근시 환자 221명을 조사한 결과, 수술 전 시력 보완 방법으로 안경 단독 착용이 38%(84명) 렌즈 단독착용 8.6%(19명)이었으며 49.8%(110명)는 안경과 렌즈를 병용해서 활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근시환자의 72.8%(161명)가 10년 이상 장기간 안경 착용했으며, 7년 이상 렌즈 착용자도 26.2%(58명)에 달했다.

주목할 점은, 불가피하게 장기간 안경과 렌즈로 시력을 보완하며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문제들을 일상에서 감내하고 있다는 점이다. 조사에 참여한 환자(복수응답) 81%(179명)가 안경으로 인해 눈, 코 변형 등 외모 불편을 경험했다고 답했으며, 자신감 저하와 위축 48.0%(106명), 저시력으로 인한 우울감을 느꼈다고 대답한 환자도 21.7%(48명)를 차지했다. 이 외에도 안경 착용 외모 놀림 경험 14.5%(32명), 넘어지고 다친 사고 7.2%(16명), 취업·결혼·직장 등 불이익 5.9%(13명)를 차지했다.
시력교정 수술을 결심한 주된 동기는 안경 렌즈 불편 해소가 67.4%(149명)로 많았지만 미용적 이유와 주변인 수술을 보고 자신감을 얻었다는 답변도 각각 34.8%(77명)를 차지했다.


온누리스마일안과 김부기 원장(안과전문의)은 “안경과 콘택트렌즈는 나쁜 시력을 보완해주는 데 꼭 필요 하지만 운동이나 뜨거운 음식 섭취 등 일상의 불편 뿐만아니라 눈 코 변형, 사고 위험, 자신감 위축 등 신체적 정신적으로 개인의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고 했다.

한번 나빠진 눈은 다시 좋아지지 않기 때문에 안경과 렌즈 불편을 해소하는 유일한 방법은 시력교정수술이다. 전통적인 라식·라섹 부터 최근 수술이 가장 많은 스마일라식, 그리고 레이저 시력교정이 불가능 한 경우 마지막 대안인 안내렌즈삽입술(ICL) 등 다양하다. 이들 방법은 기본적인 수술 방식의 차이부터 수술비용, 회복 기간, 안구 건조와 빛 번짐 등 후유증 정도 등 각각 다른 장단점과 변수를 가지고 있다.

김부기 원장은 “시력교정은 유행이나 시간에 쫓기지 말고 정확한 검사와 상담을 통해 자신에게 최적의 방법을 찾아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며 “특히 근시에 난시까지 심하면 각막 깎는 양이 늘어 후유증 생길 수 있는 만큼 주의 깊게 접근을 해야 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