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부룩하고 불편한 '속' 편안하게 해주는 지압법

이보람 헬스조선 기자 | 이모인 헬스조선 인턴기자

소화불량 증상 따라 지압 부위 달라요

▲ 속이 더부룩하고 체한 것 같다면 엄지손가락과 검지 사이의 움푹 팬 부위를 통증이 느껴질 정도로 누르면 된다. /사진=헬스조선DB


명절에는 유독 소화불량으로 고생하는 경우가 많다. 소화불량일 때 무작정 소화제를 먹는 것보다는 소화불량에 효과적인 지압법을 알아두는 게 좋다. 소화불량 증상이 급성이라면 그 부위가 뚫리는 느낌이 들 정도로 강하게, 만성일 때는 기분 좋을 정도로 약하게 자극하는 것이 좋다. 소화불량 증상에 따라 달라지는 지압 위치와 방법을 알아봤다.

◇더부룩하고 체한 것 같다면
속이 갑갑하다면 엄지손가락과 검지 사이의 움푹 팬 곳을 통증이 느껴질 정도로 3~5분 누르면 효과적이다. 구역질이 날 것 같다면 손을 뒤로 꺾었을 때 나타나는 손목의 가느다란 뼈 두 개 사이를 누르면 된다. 신물이 올라오는 증상을 진정시킬 수 있고 멀미에도 효과가 있다. 엄지발가락 마지막 마디의 쏙 들어간 부위를 2초간 눌러도 좋다.

◇복부 팽만과 함께 가스가 찼다면
속 안의 가스를 배출하기 위해서는 팔을 굽혔을 때 팔꿈치 바깥쪽에 움푹 파인 곳을 지압하면 된다. 이 부분을 지압하면 대장 기능을 활발하게 해 트림이 나오는 것을 돕고 변비 해소에 좋다.
평소에 장이 예민해 설사를 많이 하는 사람은 숨을 한껏 들이마셨을 때 움푹 파이는 복부의 가운데 부분(배꼽과 명치의 중간지점)을 호흡에 맞춰 지그시 누르는 것이 도움이 된다. 손바닥을 뜨겁게 비벼 시계방향으로 배를 문지르는 것도 방법이다. 피부가 약간 발그레해질 정도의 강도가 바람직하다. 엄지발가락과 둘째발가락 사이의 움푹 들어간 부분의 지압도 잦은 설사에 좋다.

◇변이 제대로 나오지 않는다면
팔을 구부렸을 때 바깥쪽 주름 끝에서 몸쪽으로 1.5cm 부분을 엄지손가락으로 둥글게 원을 그리면서 문지르면 변비에 효과적이다. 또한 엄지손가락을 몸쪽으로 당겼을 때 손목 위에 오목하게 들어간 부위를 3초간 누르는 것도 대장의 열을 낮춰 변비로부터 해방될 수 있게 도와준다.


관련기사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