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과

악세서리 차면 피부 가려운 '금속 알레르기'… 효과적 대처법은?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장서인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미지

백금·금·은은 비교적 알레르기를 잘 일으키지 않는 금속이다. 금속 알레르기 증상이 나타나면 얼음찜질로 가려움을 가라앉히고 병원을 찾아야 한다/사진=헬스조선 DB

목걸이나 귀걸이 같은 액세서리를 한 후 피부가 가렵거나 따갑고, 두드러기·부종·색소침착·붉은 반점 등이 생긴다면 금속 알레르기를 의심해야 한다. 금속 알레르기가 있는 체질의 사람은 액세서리뿐 아니라 안경·시곗줄·바지 단추 등에 의해서도 피부에 이상 반응이 생길 수 있다.

금속 알레르기의 원인은 꽃가루나 동물 털 등으로 인한 여타의 알레르기 원인과 같다. 금속에 든 작은 크기의 불순물이 피부로 침투했을 때 몸의 면역세포가 과도하게 반응하면 두드러기나 간지러움 같은 알레르기 반응이 일어난다.

금속 중 니켈·크롬·코발트는 불순물이 섞여 있고 땀에도 잘 녹아 알레르기를 쉽게 유발한다. 반면 백금·금·은은 불순물이 적어 비교적 알레르기를 잘 일으키지 않는다. 순수한 백금(24K)이 가장 안전하며, 금·은에는 드물게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는 사람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단, 금속 알레르기가 있다면 화이트골드도 조심해야 한다. 간혹 헷갈리는 경우가 있는데, 화이트골드는 백금과 다르다. 화이트골드는 금·니켈·아연·주석 등을 섞어 만든 합금이기 때문에 백금·금·은보다 알레르기를 잘 일으킨다.

처음에는 액세서리를 해도 아무 문제가 없었는데, 시간이 지난 뒤 갑자기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난다면 이유는 두 가지다. 먼저, 특정 성분에 알레르기가 일어나려면 그 성분에 두 번 이상 접촉해야 하는 면역 반응의 특성 때문이다. 몸속 면역세포는 어떤 성분과 처음으로 접촉했을 때는 성분의 정보를 저장하기만 하고 반응하지는 않는다. 따라서 새로 산 액세서리를 처음 했을 때는 이상이 없다가도 여러 번 피부에 닿으면서 알레르기가 생길 수 있다. 두 번째 이유는 도금이 벗겨져서다. 니켈·크롬·코발트 액세서리라고 해도 금이나 은으로 도금됐다면 피부와 닿는 부분에는 알레르기 유발 성분이 없어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 하지만 땀을 흘리면 땀 속의 염소이온 때문에 도금이 벗겨져 뒤늦게 알레르기가 나타날 수 있다.

금속 알레르기 증상이 나타나면 액세서리 등을 바로 빼고, 얼음찜질로 가려움과 따가움을 가라앉혀야 한다. 상처가 생기고 진물이 나는 등 증상이 심해지면 병원을 찾아 치료받는다. 가려움증에는 주로 항히스타민제나 항알레르기제를 쓰고, 염증에는 스테로이드제를 쓴다. 액세서리를 자주 세척하고 햇볕에 말린 다음 착용하는 습관을 기르는 것도 좋다. 땀이 많거나 피부가 약하고 예민한 사람은 금속 알레르기가 나타나기 더 쉽다. 미리 병원에서 자신이 어떤 금속에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는지 확인하는 것도 방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