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과

액세서리 잘못 착용하면 피부는 고생

김수진 헬스조선 기자 | 허다민 헬스조선 인턴기자

금속 알레르기, 더운날 잘 생겨

이미지

액세서리가 놓여 있다./사진=조선일보 DB

액세서리는 자신의 개성을 표현할 수 있는 디테일한 패션 소품이다. 하지만 액세서리를 잘못 착용하면 금속 알레르기로 고생할 수 있다.

액세서리를 착용한 후 가려움증을 동반한 붉은 반점, 부종, 두드러기, 색소침착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금속 알레르기로 인한 접촉피부염을 의심해야 한다.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금속 니켈, 코발트, 크롬 등이다. 특히 니켈은 땀 속의 염소 이온과 융합하기 쉬워,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경우가 많다. 액세서리만 금속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것은 아니다. 시계의 밴드, 안경, 청바지 단추, 브래지어에 사용되는 후크, 휴대전화 외부에 사용된 금속, 심지어는 치아교정에 사용되는 보철물도 금속 알레르기를 유발할 수 있다.

금속 알레르기가 모든 사람에게 발병하는 것은 아니다. 같은 액세서리를 착용해도 어떤 사람에게는 알레르기 증상이 심하게 나타나지만 다른 사람에게는 거의 나타나지 않을 수 있다. 보통 땀이 많고 피부가 약한 사람, 각질층이 얇은 사람에게 더 잘 나타난다고 알려졌다. 금속은 땀이나 체액에 포함된 염소이온에 의해 미량의 성분이 녹을 수 있는데, 녹은 성분이 몸의 단백질과 작용하게 되면 피부에 거부반응이 나타나기 때문이다. 금속이 피부에 접촉하면 바로 알레르기 반응이 일어나는 경우도 있지만 몇 년에 걸쳐 늦게 반응이 오는 경우도 있다.

금속 알레르기가 발병하는 것을 막으려면 액세서리를 구매할 땐 18K 이상의 금이나 은으로 된 액세서리를 고르는 것이 좋다. 화이트골드는 금과 니켈, 아연, 주석 등의 합금이므로 피부가 민감하다면 피하도록 한다. 직접 피부와 닿는 속옷의 장식이나 브래지어 후크 등에도 니켈이 들어있는 경우가 많으므로 속옷은 되도록 금속 장식이 없는 것을 고른다. 금속 부분이 코팅된 것을 골라도 된다.

금속의 도금이 벗겨져도 알레르기가 생길 수 있으므로, 도금이 벗겨진 시계나 안경은 피하는 게 좋다. 액세서리를 착용한 채 땀을 많이 흘렸다면 액세서리를 깨끗이 세척해야 금속 알레르기 발병을 막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