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력 | 2023-08-29

임플란트 치료를 받고 주변에서 얼굴이 바뀌었다고 이야기하는 경우가 있다. 일반인들은 잘 모르지만, 치아가 입모양과 얼굴모양을 좌우하기 때문이다. 틀니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틀니를 빼면 치아가 받쳐주던 부분이 사라지면서 합죽이 같은 얼굴이 되고, 입술이 안쪽으로 들어가며 주름이 생기는 것을 떠올려 보면 이해하기 쉬울 것이다.

임플란트는 치아가 있던 위치에 상실된 치아 대신 심어야 한다. 그러나 해당 치아를 받쳐줄 뼈, 즉 치조골이 지나치게 소실되면 그 위치에 심을 수 없게 된다. 이렇게 다른 위치에 심어도 치아는 예전 위치에 있어야 하기 때문에, 예전 치아가 있던 위치로 치아를 보내려다 뻐드러지게 심거나 너무 안쪽으로 심을 수 있다. 이로 인해 얼굴 모양에 미묘한 차이가 생긴다. 또한 입술을 받쳐주는 치조골이 심하게 소실된 경우에도 얼굴을 받쳐주지 못해 얼굴 모양이 변할 수 있다.

치아가 제 위치에 있지 못하면 발음에도 문제가 생긴다. 혀는 입안에서 공간을 필요로 하는데, 치아가 과도하게 안으로 들어가거나 교합고경(위·아래 치아가 맞물린 상태의 높이)이 지나치게 낮으면 임플란트 후 혀의 공간이 좁아져 말하는 게 불편하고 발음이 어려운 경우가 발생한다.

치아가 부분적으로 있는 경우 괜찮지만, 많이 없을 경우에는 위·아래 치아가 맞물리는 위치에서 상·하악 턱 위치가 결정되도록 교합고경을 맞춰야 함에도 치아가 없어 기준이 없는 상태가 된다. 위·아래 치아 교합을 원래 위치에 맞춰야 하는데, 고경을 잘못 맞추면 너무 높거나 낮아져 아래턱이 너무 길어지고 반대로 짧아질 수도 있다.

교합고경이 높으면 위·아래 치아가 닿도록 입을 다물어도 환자는 입이 벌어진 것처럼 느끼고 불편할 수 있다. 교합고경이 너무 낮게 책정되면 위·아래 치아가 맞닿게 입을 다물었을 때 깊이 물리는 느낌이 들어 입을 살짝 열고 있어야 편하다는 사람들도 있다. 이는 모두 새로 심은 임플란트가 전체 구강 구조와 조화를 이루지 못해서다.

임플란트 후 얼굴이 더 좋게 변해 예뻐졌다는 이야기를 듣는 경우도 있다. 치아 모양이 울퉁불퉁했던 사람은 임플란트 후 치아 모양이 가지런해질 수 있고, 치아가 심하게 튀어나와 교정이 필요한 사람도 임플란트 후 얼굴이 좋게 변할 수 있다.

씹거나 발음하는 데 문제가 없고 얼굴 모양까지 좋게 하려면 임플란트 하나하나가 얼굴 근육과 조화를 이루는 자연적인 위치에 잘 심어져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전악보철 경험이 많은 의료진에게 치료받는 게 좋다. 전악보철의 대표적인 치료가 틀니인 만큼, 틀니 치료를 성공적으로 많이 해 온 치과의사일수록 교합고경에 대한 충분한 이해와 임상경험을 갖고 치료할 확률이 높다.

임플란트 보철의 경우 진단용 치아를 넣어 확인하는 과정이 있다면 더 정확하게 치아의 위치와 방향, 높이 등을 맞출 수 있다. 충치로 치아가 하나씩 빠진 경우 주변 치아들이 남아있기 때문에 치아 위치를 잡는 게 크게 어렵지 않다. 하지만 치주질환 때문에 짧은 기간 동안 치조골이 녹아 치아가 많이 빠졌다면, 전체를 보면서 치료해야 본인 치아처럼 편하고 얼굴모양이 좋아지며 오랫동안 사용하는 임플란트가 만들어질 수 있을 것이다.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백세시대치아솔루션

[알프스치과의원]
박경아 대표원장

경희대 치과대학 졸업
일본 알프스 틀니 스페셜 코스 수료
토론토 대학 CE 임플란트 과정 수료
워싱턴 대학 치주 임플란트 과정 수료
하버드 대학 임플란트 과정 수료
한국 MEAW 교정 연구회 과정 수료
서울대 치의학교육 연수원 임플란트 과정 수료
한*미 보철 연수회 수료
대한 치과 임플란트 학회 정회원
치주 임플란트 학회 정회원
대한 치과 마취과 학회 정회원
IBS무절개 임플란트 고급과정 수료

'틀니, 임플란트, 치아검진에 대한 정보를 제공 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