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과

변 본 뒤 '이곳' 힘주기 10회… 치질 예방한다

이해나 기자

이미지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여름에도 치질 때문에 고생인 사람이 많다. 땀을 많이 흘리는 탓에 변이 딱딱해져 변비를 겪거나, 찬 음식 섭취로 설사를 하는 등 배변 상태가 쉽게 변하기 때문이다. 치질 예방법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치질은 크게 세 종류로 나뉜다. 치핵, 치열, 치루다. 이중 치핵이 가장 흔하다. 치핵은 혈관·평활근·지지조직 등으로 구성된 항문 쿠션이 늘어나 혹처럼 튀어나오는 것이다. 치열은 항문 피부나 점막이 찢어진 것이고, 치루는 항문샘에 염증이 생겨 고름이 나오는 것이다. 고름이 항문 피부나 항문 속으로 터져나오는 관도 만들어진다.

치핵은 항문 조직이 밖으로 빠져나온 정도에 따라 네 단계로 구분된다. 항문 조직이 빠져 나오지 않은 상태를 1도, 배변할 때 빠져나왔다가 저절로 들어가면 2도, 손으로 밀어넣어야 들어가면 3도, 항상 빠져 나와있으면 4도다. 1, 2도 치핵은 약물 치료와 비수술적 치료로 개선이 가능하다. 치핵이 3도 이상이라면 치핵을 절제하는 수술을 해야 한다. 치핵 환자 중 실제 병원에서 수술하는 경우는 30% 정도다. 치열은 변 완화제나 식이섬유를 많이 먹어 변비를 개선시키는 등 보존 치료를 하면 나아진다. 치루는 내부에 생긴 관을 절제하는 치료가 필요하다.

치질 예방에는 좌욕이 도움이 된다. 이때 항문 주변을 마사지하는 것도 효과가 크다. 좌욕기나 샤워기 등으로 거품을 발생시켜 거품에 엉덩이를 댄 후 항문 괄약근을 오므렸다 폈다 하면 된다. 좌욕기가 없으면 샤워기 물살을 세지 않게 조정한 후 자신의 체온과 비슷한 37~38도의 물로 항문 주변을 마사지한다. 시간은 3~5분이 적당하다. 너무 오래 쪼그려 앉아 있으면 오히려 항문 혈관 압력이 증가해 항문에 있던 상처가 덧날 수 있다. 간혹 물 온도가 뜨거울수록 효과가 좋다고 생각해 뜨거운 물을 사용하는 사람도 있는데, 화상 위험이 있는 것은 물론 항문에 있던 상처에 염증이 생길 수 있어 삼가는 게 좋다.

배변 후에는 항문에 힘을 주고 오므려서 배 위쪽으로 당기는 운동을 10회씩 반복하자. 이 운동을 자주 하면 밀려 나온 항문조직이 쉽게 제자리로 돌아가 치핵 예방에 도움이 된다. 오른쪽 아랫배를 양손으로 잡고 시계 방향으로 30회 정도 문지르는 복부 마사지도 장 운동을 도와 변비를 예방하고, 결과적으로 치질을 막는 효과를 낸다.​​

관련기사